CU, 섬↔내륙 양방향 ‘해운 알뜰택배’ 서비스 오픈

16

울릉도, 연평도, 백령도 등 전국 14개의 섬 점포에서 해운 알뜰택배

ⓒBGF리테일 ⓒBGF리테일

“이제 울릉도, 백령도까지 바다 건너 CU 알뜰택배가 갑니다.”

CU가 편의점 점포 간 택배 서비스인 알뜰택배를 전국 14개의 섬 지역까지 확대하는 ‘해운 알뜰택배’를 오픈한다고 13일 밝혔다.

기존 내륙 혹은 제주 각 지역 내에서만 이용 가능했던 알뜰택배의 범위를 대폭 늘리는 것으로, 편의점 점포 간 택배를 내륙과 도서지역 양방향으로 운영하는 것은 업계 최초다.

이로써 제주도를 비롯한 14개의 섬에 위치한 650여 CU 점포에서 내륙 지역과 알뜰택배를 주고 받을 수 있게 된다.

이용 방법은 기존과 동일한 방식으로 CUPOST 앱과 홈페이지, POSTBOX 택배 기계 및 CU 자체 커머스앱 포켓CU를 통해 간편하게 접수할 수 있다.

CU의 해운 알뜰택배 서비스는 CU 알뜰택배 비용에 섬↔내륙 간 해운 배송 비용 1700원만 추가하면 이용이 가능하다.

기존 CU 알뜰택배는 최저 1800원으로 일반 택배의 반값 수준이다.

특히 CU 해운 알뜰택배를 통해 내륙에서 섬 지역으로 알뜰 택배를 보내게 되면 국내 일반 택배보다 최대 4800원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CU는 이번 서비스 오픈을 기념하며 6월 말일까지 해운 할증 요금 무료 적용에 200원을 추가 할인하는 특가 이벤트를 펼친다.

행사를 이용하면 강원도 고성의 CU 점포에서 400km 떨어진 제주 송악산까지 단돈 1600원에 알뜰택배를 보낼 수 있다.

CU는 기존 알뜰택배에 대한 고객들의 높은 호응을 반영하고, 도서지역 고객들까지 알뜰 소비를 돕기 위해 해운 물류 운송까지 차별화된 택배 서비스를 준비했다.


실제 CU의 자체 물류 네트워크를 이용해 가격을 절반으로 내린 CU 알뜰택배는 최근 중고거래 활성화 및 온라인 쇼핑 증가로 인해 그 규모가 매년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CU에 따르면 알뜰택배 전년 대비 이용 건수 신장률은 2021년 421.9%, 2022년 89.7%, 2023년 90.3%로 해마다 가파르게 커졌다. 올해(1~4월) 역시 28.8%로 두 자릿수의 높은 신장률을 기록 중이다.

CU 알뜰택배가 전체 택배에서 차지하는 이용 건수 비중 또한 서비스 시행 첫 해인 2020년엔 1.8%에 불과했지만 2021년 8.2%, 2022년 15.8%에 이어 2023년에는 25.3%까지 큰 폭으로 올랐다. CU 택배를 이용하는 고객 4명 중 1명이 알뜰택배를 이용한 것이다.

이 같은 반응에 맞춰 CU는 작년 알뜰택배, 국내택배 등 모든 택배 서비스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택배 전용 모바일 상품권’을 업계 최초로 내놓는 등 관련 혜택을 강화해 왔다.

신상용 BGF리테일 서비스플랫폼팀장은 “도서지역까지 CU 알뜰택배의 범위를 늘림으로써 더 많은 고객들이 합리적인 가격에 택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CU는 앞으로도 전국 최대 네트워크와 물류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생활 밀착형 플랫폼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