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신형 240㎜ 방사포차 시운전…”포병 전투력 강화 가속화”

19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112일 제2경제위원회 산하 중요 국방공업기업소들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1~12일 제2경제위원회 산하 중요 국방공업기업소들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국 수도권을 겨냥하는 신형 240㎜ 방사포(다연장로켓포)를 싣는 차량을 직접 시운전하며 ‘포병 전투력 강화’를 지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3일 “김 위원장이 지난 11∼12일 제2경제위원회 산하 중요 국방공업기업소들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방사포가 발사되는 이동식발사차량(TEL) 생산 현장을 돌아보며 올해 생산 계획과 현재까지의 생산 실적을 점검했다.

그는 “방사포 차의 자동화 체계가 높은 수준에서 실현됐다. 240㎜ 방사포 무기체계의 전투적 효과성을 최대로 보장하는 원칙에서 포차를 질적으로 잘 만들었다”면서 “과학기술력의 제고와 부단한 혁신으로써 생산성과를 더욱 확대해 우리 군대의 포병 전투력 강화를 힘있게 가속화”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효율성과 믿음성이 높은 우리 식의 방사포차들을 꽝꽝 만들어내기 위해선 생산 공정의 현대화 수준을 끊임없이 높이는 사업을 근기 있게 내미는 것이 중요하다”며 “포차들의 성능을 부단히 향상시키는 데 중심을 두고 생산 공정 현대화 목표를 갱신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주요 저격무기를 생산하는 기업소에선 저격수 보총(소총)을 비롯한 새로 개발한 저격 무기들에 큰 관심을 보였다면서, 직접 소총을 쏘는 사진도 공개했다.

앞서 통신은 전날 김 위원장이 지난 10일 기술 갱신된 240㎜ 방사포 무기체계를 점검하고 조종(유도) 방사포탄의 시험사격을 참관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올해부터 군에 신형 240㎜ 방사포를 배치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