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40주년’ 풀무원…”‘지속가능식품기업’ 도약”

21
/ 사진=풀무원.
/ 사진=풀무원.

[데일리임팩트 이호영 기자] 풀무원은 이달 12일 창사 40주년을 맞아 지난 10일 수서 본사에서 창사 기념식을 개최하고 ‘글로벌 넘버원 지속가능식품기업’으로의 도약 의지를 밝혔다.

이번 창사 기념식에는 이효율 풀무원 대표를 비롯해 주요 경영진과 전사의 젊은 직원 대표들이 현장에 참석했다. 이외 임직원들은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참석했다. 

이효율 대표는 창사 기념사를 통해 “풀무원의 지난 40년사는 식품 산업의 길을 개척하고 도전해온 위대한 여정이었다”며 “1980년 초에 한국 첫 유기농 식품기업으로 출발해 식품의 핵심 가치를 안전과 안심, 영양 균형의 바른 먹거리 기준으로 바꾸고 사람과 지구 환경의 지속 가능성을 위한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하고 실천함으로써 식품산업의 가치 기준과 패러다임을 혁신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대외적으로는 미국과 중국, 일본의 3대 글로벌 빅마켓에서 K 푸드의 가치와 위상을 성공적으로 확대 전파하고 동남아와 유럽으로 진출하며 K 푸드 글로벌화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는 한국의 대표 식품기업이 됐다”고 했다. 

이효율 대표는 “풀무원은 40년 전 전인미답의 길에서 새 역사를 써내려 갔듯이 이제 미래의 글로벌 K 푸드 산업을 선도하며 세계인에게 건강과 행복을 주는 ‘글로벌 넘버원 지속가능식품기업’으로 제2의 도약을 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풀무원은 ‘사회 공익을 추구하는 영리기업’으로서 주주뿐 아니라 고객과 직원, 협력업체, 지역 사회 등 다양한 이해 관계자를 위한 글로벌 톱클래스 수준의 ESG기업, 세계인의 선망과 존경을 한몸에 받는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풀무원은 ‘바른 먹거리로 사람과 지구의 건강한 내일을 만드는 기업’이라는 기업 미션을 4대 핵심 전략인 ‘식물성 지향·동물 복지·건강한 경험·친환경 케어’로 구체화해 전사적으로 실행하고 있다. 

풀무원은 이 핵심 전략 아래 ‘지속가능식품 확장’, ‘글로벌 시장 확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강화’, ‘푸드테크 통한 미래 대응’ 등 4대 핵심 사업을 중심으로 지속가능한 성장 모멘텀을 마련해나간다는 계획이다.

풀무원은 창사 40주년을 기념해 이효리가 참여하는 대고객 행사 ‘스테이 풀무원’도 개최했다. 지난 10~11일 1박 2일간 충북 괴산의 풀무원 임직원 연수센터 ‘풀무원 아카데미’에서 ‘스테이 풀무원’을 열고 엄마와 딸 40명이 참가해 풀무원의 40년 역사와 지속가능한 브랜드 가치를 체험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