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데이터 플랫폼 ‘블루 데이터 랩’ 오픈

18
사진제공=삼성카드

삼성카드는 삼성카드의 다양한 데이터 콘텐츠와 상품을 이용할 수 있는 데이터 플랫폼 ‘블루 데이터 랩(BLUE Data Lab)’을 오픈했다고 13일 밝혔다.

고객들은 블루 데이터 랩의 데이터 콘텐츠와 상품을 통해 데이터 기반의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고, 비즈니스 전략 수립, 연구자료 활용, 정책 개발 등 다방면에서 활용할 수 있다.

이 플랫폼은 삼성카드의 빅데이터 및 디지털 역량을 바탕으로 제작된 ‘블루 인덱스’, ‘블루 데이터 톡’, ‘데이터상품’ 등의 데이터 콘텐츠를 제공한다.

블루 인덱스는 삼성카드가 자체 개발한 빅데이터 기반 통계지수다. ‘지역별 온라인 소비지수’, ‘지역별 생활인구지수’, ‘지역별 외국인 소비지수’, ‘소상공인 성장전망 통계’ 등 주요 소비 관련 지표를 지도와 차트 등 직관적인 도식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매월 정기적으로 수치를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최신화된 지수 확인, 특정 시점 간의 비교 등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다.

블루 데이터톡은 삼성카드가 수집∙분석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제작된 데이터 분석 리포트다. ‘지역별 온라인 소비 트렌드’, ‘지역방문 동기와 소비행태’ 등, 삼성카드가 선정한 트렌드 분석 자료를 리포트 형태로 확인할 수 있다.

유료 이용 고객을 위한 ‘데이터상품’도 준비돼 있다. ‘데이터상품’ 구매 고객은 고객 맞춤형으로 제작된 리포트를 받아볼 수 있다.

블루 데이터 랩에서는 삼성카드가 전개하는 다양한 데이터 사업에 대한 소개 자료도 확인할 수 있다. 데이터서비스, 데이터전문기관, 데이터 얼라이언스(allData)의 소개 자료가 공개돼 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앞으로도 데이터 관련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 발굴해 고객들에게 데이터에 기반한 인사이트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