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비대위에 친윤·비윤 전혀 고려 안해…그런 개념 우리 당 분열화할 수 있어”

17
인사말하는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2024 원내대표 선출 당선자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비대위가 친윤석열(친윤) 인사 위주로 구성됐다는 지적에 대해 “친윤·비윤석열(비윤)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며 “그런 생각을 하는 즉시 우리 당을 분열화할 수 있어서 그런 개념 자체를 염두에 두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전대 룰과 관련해 자기 입장을 표명했던 사람이나 어느 (특정 당권 주자) 진영에 포함된 사람들은 비대위원으로 모실 수가 없었다”며 “그런 분들이 와서 표결하는 것이 더 위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당 최고 의결기구인 비대위가 전당대회 당 대표 선출 규칙 개정 여부를 놓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뒤 최종 결정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특정 견해를 미리 공언한 인사들을 포함할 수 없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황 위원장이 비대위원으로 지명한 유상범·엄태영·전주혜 의원과 김용태 당선인 가운데 김 당선인을 제외하면 친윤 색채가 강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당연직 비대위원으로도 주류인 추경호 원내대표와 정점식 정책위의장 내정자가 들어간다.

황 위원장은 “나부터도 그렇게 계파 색채가 강하지 않다”며 “친윤 몇 퍼센트, 비윤 몇 퍼센트는 참 우스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당에서는 \’당원 투표 100%\’로 대표를 뽑는 규정을 놓고 의견이 양분되는 상황이다. 친윤 주류는 현행 규정을, 수도권 당선인·비윤 그룹은 일반 국민 여론조사 비중을 30∼50% 정도로 높여야 한다고 주장한다.

황 위원장은 “우리가 의견을 잘 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비대위원들과 논의해 전대 룰과 관련한 의견 수렴 일정을 정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황 위원장은 이날 오후 당 상임전국위원회에서 비대위원 임명안이 통과되면 곧바로 상견례를 겸한 첫 비대위 회의를 열 방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