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기술수준 미국의 88% 수준…기술격차 0.9년

16

EU 93.7%·日 92.9%·中 93% 수준으로 나타나

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KEIT) 2023년 산업기술수준조사 결과 발표.ⓒ 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KEIT) 2023년 산업기술수준조사 결과 발표.ⓒ

우리나라 기술수준이 미국의 88% 수준으로 기술격차가 0.9년 가량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KEIT)은 국가별 기술수준 및 기술격차 등을 담은 ‘2023년 산업기술수준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이번 기술수준 조사에는 총 2722명의 기술 분야별 전문가가 참여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 5개국(한국·미국·일본·중국·유럽연합(EU))별 산업기술 수준과 상대적 기술격차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조사 결과 미국(기술수준 100%, 기술격차 0년)을 기준으로 국가별 평균 산업기술수준은 우리나라 88.0%(기술격차 0.9년), EU 93.7%(기술격차 0.39년), 일본 92.9%(기술격차 0.43년), 중국 83.0%(기술격차 1.2년)순으로 조사됐다.

25대 산업기술 분야별로 살펴보면 우리나라는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기술수준이 가장 높은 반면 차세대항공, 3D 프린팅 기술 분야에서는 주요 5개국 중 기술수준이 가장 낮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미국은 디스플레이, 이차전지 등을 제외한 대다수의 산업기술 분야에서 가장 높은 기술수준을 보였다. 유럽은 첨단제조공정·장비, 조선해양플랜트 분야, 일본은 세라믹, 탄소소재, 뿌리기술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74개 세부기술 분야에서는 우리나라가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5개 분야와 이차전지 2개 분야 등 총 7개 기술 분야에서 최고 기술력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21년 대비 1개 증가한 결과로, 리튬이차전지 재사용 분야에서 최고 기술력을 보유했던 미국을 추월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우리나라 기술수준이 2021년 86.9% 대비 약 1.1%포인트(p) 상승했지만 오히려 최고 기술국의 기술력을 따라가기 위해 필요한 시간인 기술격차는 2021년 0.8년에서 2023년 0.9년으로 소폭 늘어났다.

이러한 기술격차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연구현장의 전문가들은 연구개발(R&D) 투자 확대(47.6%), 국제·국내 산학연 협력 강화(14.3%) 등을 제시했다. 특히 R&D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목소리는 최근 5년간 조사 결과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전윤종 KEIT 원장은 “기술수준이 높은 분야라 할지라도 글로벌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정부와 민간이 함께 협력하여 기술개발에 매진함으로써 글로벌 초격차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산업기술 분류체계 개편, 논문·특허 정량 분석을 활용하는 등 현재의 산업기술 수준조사를 더욱 개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산업기술 R&D 디지털 플랫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