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람, 한때 이준석계 與 김용태 겨냥 “느낌만 소신파, 사실상 영남”

28
천하람 개혁신당 당선인.연합뉴스

▲천하람 개혁신당 당선인.연합뉴스

천하람 개혁신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강하게 비판했다.

천 당선인은 13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비대위 인적 구성은) 아무것도 바꾸지 않겠다는 선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식으로 총선에 참패를 하고 난 다음에는 낙선을 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야 된다”며 “특히 수도권의 아슬아슬한 지역에서 낙선한 사람들 이야기를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상현 의원도 비슷한 취지에서 여러 가지 세미나를 개최했고, 그 자리에서 강하게 당의 변화를 주문한 사람들이 있었다”며 “그분들 하나도 안 들어왔지 않나. 도대체 수도권 낙선자 누가 들어왔나”라고 반문했다.

전날 황우여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유상범·엄태영·전주혜 의원과 김용태 당선인을 비대위원으로 지명했다.

지난 22대 총선에서는 김 당선인이 경기, 엄 의원이 충북, 유 의원이 강원에서 당선됐다. 전 의원은 서울 강동 갑 지역에 나섰지만 낙선했다.

천 당선인은 수도권 낙선자인 전 의원에는 “비록 낙선자이기는 하지만 굉장히 주류적인 활동을 해 오셨던 분이고, 주류에서 예쁨을 받으시는 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비대위원도 이번에 도대체 몇 번째 하시는 건지 모르겠다. 거의 직업이 비대위원”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그런 게 아니라 예를 들면 첫목회나 이런 상대적으로 개혁적인 목소리를 내려고 노력하는 낙선자들을 넣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딱 보면 알지 않나. 김재섭 당선인 아니고 김용태 당선인 넣은 취지가 뭐겠는가“라며 “주류에 저항하지 말고 가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용태 당선인은 과거 천 당선인과 함께 이준석계 천아용인으로 분류됐지만, 지난 총선 정국에서 국민의힘 잔류를 택한 바 있다.

천 당선인은 김용태 당선인이 “소신파 느낌적인 느낌만 내는 것 같다”며 “그것을 본인의 자산으로 삼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는 “김용태 당선인의 최근의 스탠스를 보면 살짝 소신 있는 느낌을 주면서도 결국은 주류를 거스르지 않는 결론을 낸다”며 “채 상병 특검이나 대부분 이슈들에서 제가 읽어내는 김용태 당선인의 스탠스는 그렇다”고 말했다.

또 “천아용인 출신이기 때문에 더더욱 주류들의 미움 받는 쪽으로 가지 않아야 된다는 생각이 있을 것”이라며 김용태 당선인 지역구인 포천·가평에도 “사실상 특성이 영남에 가깝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