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총수들 ‘총출동’…한중일 경제인 협력 다짐

21
제 55회 한일경제인회의 행사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한일 양국 단장들이 악수하고 있다. 왼쪽 사사키 미키오 일본측 단장, 오른쪽 김 윤 한국측 단장. /사진=황재희 기자
제 55회 한일경제인회의 행사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한일 양국 단장들이 악수하고 있다. 왼쪽 사사키 미키오 일본측 단장, 오른쪽 김 윤 한국측 단장. /사진=황재희 기자

[데일리임팩트 황재희 기자] 한중일 양국 경·재계 인사 300여명이 한데 모여 동북아 경제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행사가 이달 말 서울에서 개최된다.

이 자리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 국내 10대그룹 주요 총수들이 대거 참석한다.

앞서 한일 경·재계 인사들이 먼저 일본 도쿄에서 먼저 만나 양국 경제협력을 다짐하는 한일경제인회의도 열린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국내 재계 인사들은 한일경제인회의 참석차 이날 일본 도쿄로 출국했다. 이들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예방해 한일 경제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윤 한일경제인회의 회장(삼양홀딩스 회장)을 단장으로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회장 등이 명단에 포함됐다. 이들은 일본 현지에서 기시다 총리 외에 사이토 겐 경제산업상, 가미카와 요코 외무상 등 일본 정부 고위 관료들과 면담할 예정인것으로 알려졌다.

양 국 간의 이번 만남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일경제협회가 일본 측 일한경제협회, 일한산업기술협력재단과 함께 도쿄에서 주최하는 제 56회 한일경제인회의에 따른 것이다. 13일부터 16일까지 나흘간 열리는 이번 한일경제인회의는 도쿄 오쿠라 호텔에서 ‘미래로 이어지는 한일 파트너십’을 주제로 마련됐다.

이번 한일경제인회의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미쓰비시상사 전 회장) 등 양국 재계 인사 300여명이 참석한다.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관계자는 “최 회장님은 초청받아 가셨으며 현지에서 14일 기조연설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양국 재계는 이달 말 대한상의가 개최 예정인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 에서 다시 만나 경제 협력 의지를 이어간다. 27일로 예정된 이번 행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구광모 LG 대표 등을 비롯 국내 10대 그룹 주요 총수가 참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에서는 일본경제단체연합회(경단련) 주관으로 스미토모화학, 미즈호은행, 미쓰비시 등 주요 기업 회장들이 참석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번 만남에는 중국도 참석해 동북아 경제 협력과 교류 확대를 논의한다.

한일중 3국 경·재계 주요 인사들이 국내에서 한 자리에 모이는 행사는 지난 2015년 서울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 이후 9년 만이다. 

중국 측에서는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 주관으로 마융성 중국석유화학공업그룹 회장, 류징전 중국국약그룹 회장, 덩젠링 중국화능그룹 사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