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안골일반산업단지 입주예정기업과 상생협약 체결

15
창원시는 13일 창원시청 제3회의실에서 창원 안골일반산업단지에 입주를 확정한 기업 12개 사와 상생발전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창원시
창원시는 13일 창원시청 제3회의실에서 창원 안골일반산업단지에 입주를 확정한 기업 12개 사와 상생발전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창원시]

경남 창원시는 13일 창원시청 제3회의실에서 창원 안골일반산업단지에 입주를 확정한 기업 12개 사와 상생발전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홍남표 창원시장, 12개 기업 대표이사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해 안골일반산업단지 발전을 통해 시와 기업이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함에 합의했다.
 
오늘 시와 상생 협약을 맺은 12개 기업은 마스터스해운항공 등 제조업 5개사, 대동 등 물류업 7개 사로 이 중 관외 기업이 7개 사다. 이들은 안골산단이 국내 최대 물동량을 가진 부산항신항과 인접해 있고, 향후 가덕도신공항 개항 및 진해신항 개장 등 제조·물류업 수출입을 위한 최적지로 판단해 투자를 결정했다.
 
안골일반산업단지는 창원시 진해구 안골동 산59번지 일원에 24만 384㎡ 규모로 조성 중인 일반산단으로 올해 말 준공을 앞두고 있다. 안골지역을 생산 용지로 개발해, 인접한 부산항신항 및 배후단지와의 연계 개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직·간접 일자리 창출 등 지속 성장이 기대된다.
 
안골산단 조성면적 중 산업시설용지는 14만 4657㎡ 규모로 견고한 지반과 우수한 산업인프라로 인해 현재 분양이 완료돼, 관내외 제조·물류기업들이 총 2000억 원을 투자해 190명을 신규 고용한다는 투자 계획을 가지고 입주를 기다리고 있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안골일반산업단지가 본격 가동되면 대규모 생산 유발 효과와 신규 일자리 창출로 진해 동부권 경제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안골산단 입주와 투자를 결정한 기업에 감사드리며, 향후 투자가 원활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행정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