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미사일 요격”…국산 유도탄 삼총사 ‘해궁·해룡·해성’ 목표 명중

23
5월 10일 동해 해상에서 실시한 합동 전투탄 실사격 훈련에서 춘천함FFG-II이 적 항공기 및 유도탄을 모사한 대공무인표적기에 해궁 대함유도탄방어유도탄을 발사하고 있다 사진해군
해군 춘천함(FFG-II)이 지난 10일 동해 해상에서 실시한 합동 전투탄 실사격 훈련에서 적 항공기 및 유도탄을 모사한 대공무인표적기에 해궁 대함유도탄방어유도탄을 발사하고 있다. [사진=해군]

국내기술로 개발한 해상 유도무기가 목표물을 정확히 타격하며 ‘K-방산’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타격에 성공한 무기는 대함유도탄 방어유도탄 ‘해궁’과 전술함대지유도탄 ‘해룡’, 함대함유도탄 ‘해성-Ⅰ’ 등 이른바 국산 유도탄 삼총사다.
 
해군은 육군, 공군과 함께 지난 10일 동해 해상에서 합동 해상 전투탄 실사격 훈련을 성공적으로 완수했다고 13일 밝혔다. 해군1함대사령관 주관으로 실시한 이번 훈련은 적 도발에 대한 육·해·공군 합동 전력의 합동성 강화와 응징태세 확립에 중점을 두고 진행됐다.
 
훈련에는 광개토대왕함(DDH-Ⅰ), 춘천함(FFG-Ⅱ), 전북함(FFG-Ⅰ), 홍대선함(PKG) 등 해군 함정 10여척과 P-3 해상초계기, Lynx 해상작전헬기가 참가했다. 여기에 육군 AH-64E 공격헬기, 공군 KF-16 전투기 등도 투입됐다.
 
적의 공중·해상·지상 도발 상황을 가정해 진행된 이번 훈련에서 육·해·공군 합동 전력은 대공·대함·대지유도탄을 실사격했다.
 
춘천함은 함정으로 접근하는 적의 항공기 및 유도탄 도발 상황을 가정한 실사격 훈련을 진행했다. 적 항공기 및 유도탄을 모사한 대공무인표적기가 춘천함에 고속으로 접근했고, 춘천함은 해궁을 발사해 표적기를 격추했다.
 
춘천함에서 실시한 해궁 실사격은 유도탄 전력화 이후 군 주관으로는 최초로 실시됐다. 한국형 전투체계 종합능력평가(K-CSSQT)도 최초로 시범 적용돼 실사격 훈련의 의미를 더했다는 게 해군 측의 설명이다.
 
한국형 전투체계 종합능력평가는 함정의 전투체계 성능과 승조원 운용능력을 과학적으로 분석 및 평가하는 것으로, 지난해 국방과학연구소(ADD) 삼척해양연구센터가 전력화되면서 가능해졌다.
 
이번 훈련에서 춘천함은 한국형 전투체계 종합능력평가를 통해 유도탄 실사격에 대한 준비, 발사, 명중 단계별 전투능력을 확인했다. 분석한 평가자료는 향후 함정 승조원 교육훈련과 교리 발전에 활용할 예정이다.
 
광개토대왕함과 홍대선함은 적 수상함의 해상 도발 상황을 가정한 훈련을 시행했다. 광개토대왕함은 적 수상함을 모사한 해상 표적에 함대함유도탄인 ‘하푼’을 쐈다. 홍대선함도 함대함유도탄인 해성-Ⅰ을 발사해 표적을 명중시켰다.
 
전북함은 적 지상 표적을 가정한 해상의 특정 목표점을 향해 해룡을 발사해 명중시켰다.
 
이날 육군 공격헬기가 발사한 ‘헬파이어’와 공군 전투기가 발사한 ‘매버릭’도 적 지상 도발 세력을 가정한 해상 표적을 맞췄다.
 
훈련에 참가한 천민기 춘천함장(중령)은 “이번 실사격 훈련을 통해 실제 유도탄 운용 및 교전 능력을 검증했다”며 “적이 도발하면 즉각, 강력히, 끝까지 응징할 수 있도록 확고한 전투준비태세를 갖추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