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시장, 서울에 집·일·여가 갖춘 ‘직주락’ 도시 건설…서울 매력공간지수 개발

21
지난 10일 마스다르 시티를 살펴보는 오세훈 서울시장사진서울시
지난 10일 마스다르 시티를 살펴보는 오세훈 서울시장.[사진=서울시]

서울에도 직장과 주택, 여가를 함께 즐기고 생활할 수 있는 ‘직·주·락’ 도시가 건설된다. 또 시민이 얼마나 살기 좋은 지를 나타내는 지표인 매력공간지수도 만든다.
아랍에미리트(UAE) 출장길에 올랐던 오세훈 서울시장은 10일(현지시간) 아부다비의 탄소중립 스마트 시티이자 ‘직·주·락’ 등 다기능 복합 자족도시인 마스다르 시티를 방문해 이런 내용의 매력공간지수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마스다르 시티는 아부다비 도심에서 17㎞ 떨어진 곳에 들어선 신도시로 2008년 세계 최초의 탄소제로 도시를 표방하며 추진됐다. 탄소·쓰레기·자동차가 없는 도시 건설을 목표로 현재까지 계속 개발 중이다.
도시 내 어디서나 도보 250m 이내로 대중교통 이용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15분 안에 어디서든 주요 시설에 접근이 가능한 직주근접 집약도시로 계획돼 ’15분 도시’로도 불린다.
오 시장은 아흐메드 바구움 마스다르사 CEO와 함께 시티 내 시멘스 빌딩을 둘러봤다.
마스다르사는 아부다비 정부가 100% 소유한 재생에너지 전문 투자 운영회사다.
바구움 CEO는 “도시화가 진행되고 인구가 점점 증가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문제로부터 탈피한 미래도시가 어떤 모습일까 상상하며 시작된 게 마스다르 시티”라고 소개했다.
시는 최상위 도시계획인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의 7대 목표 중 하나로 ‘보행일상권 조성’을 제시한 바 있다.
보행일상권이란 도보로 N분 내에 일상생활 서비스 시설들을 누릴 수 있는 자족적인 서울형 근린생활권을 의미한다. 보행일상권 조성으로 이동시간을 줄여 삶의 질을 높이는 게 핵심이다.
매력공간지수는 특정 지역이 주거·일자리·여가 등 세 가지 차원에서 얼마나 살기 좋은지를 보여주는 역할을 한다.
구체적으로 △일자리 △ 교통 △ 생활편의 △ 공공·의료 △여가 △ 돌봄·학습 등 6개 항목으로 구성되며, 116개 지역생활권마다 항목별로 시민에게 도시서비스를 얼마나 공급할 수 있는 지에 따라 차등적으로 매겨진다.
시는 매력공간지수를 활용해 도시를 체계적으로 진단하고 ‘공간 대개조’ 등 시책 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부족시설과 함께 지역별 특장점을 도출할 수 있어 매력은 살리면서 단점을 보완하는 ‘지역맞춤형 공간사업’ 발굴도 가능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예컨대 A 생활권의 매력공간지수를 분석한 결과 여가와 돌봄·학습 기능이 부족하다면 문화·체육시설, 데이케어센터 등을 공공사업이나 민간개발 공공기여를 통해 공급해 모든 기능이 균형 잡힌 공간으로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시는 지역별로 매력공간지수를 분석한 뒤 부족한 부분으로 나온 시설을 개발사업과 연계해 공급하는 시범사업을 올해 안에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변감성도시’ 등 각종 공간 시책사업의 성과 측정에도 활용해 정량적인 수치로 시민이 사업의 성과와 달성률을 한눈에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한다.
시찰을 끝낸 오 시장은 “전통적인 건축 양식이 어떻게 현대적으로 적용될 수 있는지를 풀어낸 관계자들의 혜안이 돋보인다”며 “오는 10월 서울에 와서 마스다르 시티의 훌륭한 사례를 알리면 전 세계인이 벤치마킹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