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바르게살기운동서구협의회, 영천 마늘농가 일손돕기 나서

17
1

▲사진제공=대구서구청

대구=에너지경제신문 손중모기자 대구 바르게살기운동서구협의회는 지난10일, 영천군 마늘농가를 찾아 일손돕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날 일손돕기는 고령화와 저출산으로 인한 인구감소로 만성적인 인력난을 겪고 있는 농촌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대구바르게살기운동서구협의회 회원 40여 명은 경상북도 영천군 신령명에 소재한 마늘 농가를 방문해 구슬땀을 흘리며 마늘쫑 제거 작업에 힘을 보태었다.

김윤조 대구 바르게살기운동서구협의회장은 “농촌인구의 고령화가 가속되고 있는데다가 저출산으로 인한 인구감소로 농가의 인력난이 심한 상황에서 조금이라도 힘을 보태고자 일손돕기에 나서게 됐다.”며 “앞으로도 바르게살기 운동서구협의회는 도움이 필요한 곳에 온기를 나눠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