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암생명과학연구소, 창립 40주년 기념 심포지엄 개최

10
목암생명과학연구소, 창립 40주년 기념 심포지엄 개최
김선 목암생명과학연구소장이 9일 GC녹십자(006280) 연구개발(R&D) 센터에서 창립 40주년 기념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제공=목암생명과학연구소

목암생명과학연구소는 9~10일 경기 용인시 GC녹십자 연구개발(R&D)센터에서 창립 40주년 기념식과 심포지엄을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목암연구소는 2022년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AI) 기반 신약개발 연구소로 탈바꿈을 선언한 뒤 메신저리보핵산(mRNA) 치료제 개발 등 다양한 분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중장기적으로는 mRNA와 단백질 모달리티 및 저분자 화합물질을 아울러 개발할 수 있는 AI 플랫폼을 개발하기 위해 서울대병원,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국내 유수 연구기관과 협력하고 있다.

김선 목암생명과학연구소장은 창립기념사에서 “AI 기술의 발전으로 멀지 않은 미래에 신약개발의 패러다임이 완전히 재편될 것”이라며 “세계적인 석학들과 협업해 AI 신약 개발 분야의 선구자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념식에서는 이상헌 선임연구원이 우수연구원 표창을, 에르햄바야르 자담바 책임연구원, 박세라 선임연구원, 이현수 연구원이 우수단체 표창을 수상했다. 기념 심포지엄에서는 강수성 이화여자대학교 교수 등 세계적인 석학이 AI 신약 개발 관련 강연을 진행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