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모빌리티, 3인 각자 대표 체제…”책임 경영 구축”

22
./그래픽=비즈워치

KG모빌리티가 3인 각자 대표이세 체제로 전환한다. KG모빌리티는 경기 평택 본사에서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대표이사를 신규 선임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선임된 대표이사는 해외사업본부장 황기영 전무와 생산본부장 박장호 전무로, 이에따라 KG모빌리티는 곽재선 회장을 포함해 3인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된다.

이번 대표이사 선임에 대해 KG모빌리티 관계자는 “경영 효율성을 제고하고 사업과 생산부문 책임 경영을 구축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황기영 대표이사 전무, 박장호 대표이사 전무./사진=KG모빌리티

황기영 대표이사 전무는 지난해 KG모빌리티에 합류했다. KG모빌리티가 9년 만에 수출 최대 실적을 달성한 데에 큰 기여를 했다는 평가다. 

박장호 대표이사 전무는 쌍용자동차 시절부터 생산과 노무 등 전반적인 업무를 담당해왔다. 관련한 전문성을 인정받아 이번에 대표이사로 이름을 올리게 된 것으로 전해진다.

KG모빌리티 관계자는 “앞으로도 공격적으로 신시장을 개척하고 판매 물량을 증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