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강원-충북 연결하는 단산~부석사 간 도로 개통

13
경북도는 13일 영주 부석면에서 단산부석사 간 도로 건설공사마구령터널 개통식을 개최했다 사진경상북도
경북도는 13일 영주 부석면에서 단산~부석사 간 도로 건설공사(마구령 터널) 개통식을 개최했다 [사진=경상북도]

경북 영주~단양~영월을 잇는 마구령. 다른 이름으로 매기재. 장터로 가는 장꾼들이 말을 몰고 다녔다고 해서 마구령, 경사가 워낙 심해 한 발 내디딜 때마다 힘들어 논을 매는 것처럼 힘들어 매기재라고 불렸다. 이 마구령은 이제 추억 속으로 사라진다.
 
경북도는 13일 영주 부석면에서 단산~부석사 간 도로 건설공사(마구령 터널) 개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개통식에는 이철우 도지사, 임종득 국회의원 당선인과 영주시장, 영월군수를 비롯한 각 지역 의원과 기관 단체장, 지역 주민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단산~부석사 간 도로는 연장 10.45km에 사업비 1285억원이 투입됐다. 지난 2016년 8월 1일 공사가 시작되어 4월 임시 개통했고 8년 만인 이날 정식으로 개통됐다.
 
특히 3.03km에 이르는 마구령 터널 개통으로 영주 시내에서 남대리까지 1시간 10분이 소요되던 이동 시간이 40분으로 줄어든다. 터널을 통과하면 국가지원지방도 28호선을 통해 강원도와 충북으로 바로 연결된다.
 
이 도로는 기존에 지방 도로로 지정되어 있었으나 주민 불편 해소와 국비 확보를 위해 경북도의 지속적인 건의로 2008년 국가지원지방도로 승격 시켰고 이후 지역 정치권과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사업 추진이 성사됐다.
 
해발 800m에 이르는 마구령 고갯길은 급경사, 급커브 뿐 아니라 기상 상황에 따라 폭우, 폭설 시 상습적으로 교통이 끊기어 주민들에게 큰 불편을 안겼다.
 
터널 개통으로 기존 마구령 옛 길은 백두대간 생태 복원 사업 추진으로 자연의 품으로 돌아간다.
 
이날 개통으로 지역에서는 편리한 교통 접근성을 비롯해 인근 부석사, 소수서원, 선비촌에서 장릉, 청령포, 김삿갓 계곡 등 관광지 벨트가 조성되어 지역 경제 활성화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앞으로 마구령 터널 개통으로 경북, 강원, 충북의 상생 발전이 기대된다. 터널을 통해 3도가 힘을 합쳐 중부권 균형 발전과 관광산업의 상승 효과를 내겠다”며 “사회기반시설로 지역민들의 편리한 이동권 확보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발전을 통해 지방 시대를 이끌어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