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노사상생 협약식 열어

25
아시아나항공 성공적 기업 결합 위해 24년 임금협상 위임
노사 관계자 20여명 참석 미래 지향적 상생문화 구축 노력
사진=대한항공
우기홍 사장(왼쪽)과 오필조 노조 위원장. 사진=대한항공

[잡포스트] 서진수 기자 = 대한항공과 대한항공노동조합(이하 노동조합)은 5월 10일(금) 오전 서울시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노사상생 협약식을 가졌다. 이 날 행사에는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오필조 노동조합 위원장 등 노사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노동조합은 이번 협약식에서 아시아나항공과의 성공적 기업결합을 지원하고 회사의 장기적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2024년도 임금교섭 권한을 회사에 위임했다. 같은 날 진에어도 강서구 본사에서 진에어 노동조합과 2024년도 임금교섭 위임식을 갖고 인수·통합에 힘을 싣는데 동참했다.

우기홍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노동조합의 대승적인 결단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아시아나항공과의 기업결합을 목전에 둔 중차대한 시기를 잘 넘기고, 통합 항공사 출범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다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오필조 위원장도 “이번 결정은 노사 상생문화를 새롭게 계승하고, 아시아나항공과의 기업결합에 힘을 싣기 위한 것”이라며 “대한항공 직원들의 노고에 대한 격려와 사기 증진을 위해 회사에서 조속히 화답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대한항공은 이번 노사상생 협약식을 통해 직원들의 고용안정 및 복리후생 향상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질 것을 약속하고, 노동조합과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대한항공과 노동조합은 앞으로도 발전적인 상생의 노사 관계 구축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해 나갈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