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2024 막걸리 엑스포’ 참가

19
사진상주
[사진=상주]

경북 상주시는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열리는 ‘2024 대한민국 막걸리 엑스포(막스포)’에 참가해 상주막걸리의 찐맛을 알리며 관람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이번 2024 막스포에 참여한 ‘은척양조장’, ‘상주주조’, ‘상선주조’ 및 ‘다담도가’ 4개 업체는 다양한 수상경력을 가진 양조장들로 남녀노소 다양한 연령을 아우르며 상주막걸리의 우수성을 알렸다.
 
상주주조, 상선주조 및 다담도가는 막걸리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상주시의 신생 양조장으로 국내 최고의 술을 가리는 ‘2024 대한민국 주류대상’에서 전통주류(탁주 생막걸리)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생바질로 담은 찹쌀막걸리인 ‘바질 막걸리’로 알려진 상주주조는 20~30대 중심의 마니아층을 형성하며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수상했다.
 
상선주조는 12도이지만 부드러운 질감을 가진 ‘이너피스 2종 캄과 플로우’로 수상했고, 다담도가는 상주 최고의 찹쌀과 멥쌀을 8:2 비율로 사용해 달고 청량감 있으면서 깊은 맛을 내는 ‘조오탁8%’로 수상했다.
 
특히 다담도가의 ‘조오탁8%’는 대상작 중 우리술 탁주 부문 최고상에 해당하는 ‘베스트 오브 베스트’로 선정되는 영광을 얻었다.
 
또 상선주조의 ‘이너피스’는 제품 출시 후 미슐렝 레스토랑 등 국내 50개 업체에 납품하는 한편 올해 4월에는 싱가포르 한식 레스토랑과 수출계약 성과를 내고 있다.
 
은척양조장은 2016년 대한민국 우리 술 품평회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유통공사가 선정하는 찾아가는 양조장에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70년에 가까운 역사를 가진 상주막걸리 역사의 산증인이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상주의 좋은 농산물과 좋은 술을 빚겠다는 장인 정신이 만들어낸 막걸리가 농가소득에 도움을 주는 글로컬한 지역특산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