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경주 토함산 산사태, 석굴암도 위험하다”

38
사진제공=녹색연합경주 토함산 석굴암 위쪽에 산사태가 발생한 모습.

환경단체가 경주국립공원 토함산 24곳에 산사태가 발생해 국보인 석굴암이 위험하다는 지적을 내놨다.

13일 녹색연합은 ‘토함산 산사태 위험 실태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9월 태풍 ‘힌남노’ 상륙 전후로 토함산에 산사태가 발생하기 시작해 해발고도 400~700m 지대를 중심으로 현재 약 24곳에서 진행 중이다. 이는 녹색연합이 현장 조사와 드론 촬영으로 파악한 것이다.

녹색연합은 “정상 동쪽 사면이 대표적인 산사태 발생 현장”이라며 “가장 큰 규모로 산사태가 발생한 곳은 주변 2000평의 토석이 쓸려나갔다”라고 밝혔다.

녹색연합은 석굴암 위쪽 2곳에도 산사태가 발생한 상태라고 전했다. 특히 현재도 석굴암으로 이어지는 계곡과 경사면으로 토석이 계속 흘러내리고 있다면서 비가 쏟아지거나 지진이 발생해 지반이 흔들리면 석굴암에 큰 피해가 갈 수 있어 ‘시한폭탄’을 안고 있는 상황과 마찬가지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녹색연합은 “석굴암 입구 주차장 쪽에도 2곳에 산사태가 발생해있다” “산사태들은 힌남노가 닥쳤을 때 발생한 뒤 2년 동안 방치돼있다”고 지적했다.

경주시는 석굴암 북서쪽에 산사태가 발생한 사실을 3월 파악하고 문화재청으로부터 긴급보수비를 받아 낙석을 방지하는 링네트를 설치하는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는 “석굴암 위쪽과 주차장 쪽 산사태는 3월부터 산림청과 문화재청, 국립공원공단이 협의해 복구를 추진 중으로 장마가 시작하는 6월 말 전에 복구를 완료할 것”이라고 밝혔다.

녹색연합에 따르면 토함산 정상 능선을 기준으로 서쪽에 불국사를 향해서도 산사태가 10곳 발생해있다. 아직까진 불국사 경내에 피해가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피해를 줄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녹색연합은 “산사태는 오직 물리적 원리에 따라 아래로 쏟아질 뿐 세계문화유산이나 국보라고 피해서 가주지는 않는다”며 “장마철을 앞둔 만큼 문화유산 보호와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신속히 산사태 방지책을 실시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토함산 안전 대진단과 산사태 취약 지구 지정, 국립공원 산사태 대응 매뉴얼 마련 등을 주장했다.

정부는 이날 설명자료를 내고 “토함산 산사태 대책을 마련하고자 9일 관계기관 협의회를 진행했고 체계적 복구를 위해 16일 합동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필요한 경우 탐방·접근금지와 긴급 정비 등 응급조처와 복구·복원을 실시하겠다”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