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저탄소식단조리법 탄소중립포럼 개최 ‘눈길’

27
광명시 13일 \'식탁 위 탄소 다이어트\' 주제로 2024년 탄소중립포럼 개최

▲광명시 13일 \’식탁 위 탄소 다이어트\’ 주제로 2024년 탄소중립포럼 개최. 사진제공=광명시

광명=에너지경제신문 강근주기자 광명시가 1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식탁 위 탄소 다이어트\’를 주제로 2024년 탄소중립포럼을 개최해 이목이 집중됐다.

이날 포럼은 식생활을 통해서도 탄소중립을 실천할 수 있다는 점을 시민과 공유하고, 저탄소 식생활에 대한 인식 확대와 참여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찬소중립포럼에서 “우리는 지금 미래세대로부터 값비싼 비용을 들여 지구를 빌려 쓰고 있다. 사회 구성원 모두가 생활 속 작은 일부터 실천이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가장 값진 노력”이라며 “시민이 일상에서 탄소중립을 실천할 수 있는 정책을 계속 발굴해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는 (사)넥스트 미디어 윤지로 수석이 강사로 나서 \’저탄소 식생활-우리의 한 끼 식사가 지구 1도를 낮출 수 있다\’를 주제로 강연했다. 윤지로 강사는 이날 식재료 생산과 유통부터 식탁에 올라와 소비되는 순환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량, 탈탄소 농업의 탄소저감 잠재력, 생활 속 식단을 통한 탄소저감효과에 대해 설명했다.

광명시 13일 \'식탁 위 탄소 다이어트\' 주제로 2024년 탄소중립포럼 개최

▲광명시 13일 \’식탁 위 탄소 다이어트\’ 주제로 2024년 탄소중립포럼 개최. 사진제공=광명시

주제 강연에 이어 직접 식재료 생산과 소비과정에 참여한 광명YMCA 볍씨학교 학생들 경험과 사례를 발표하며 저탄소 식생활 필요성을 피력했다. 특히 이날 포럼은 강연과 토론에 그치지 않고 참석자가 직접 저탄소 음식을 만들고 저탄소 조리법을 공유하는 실천형 행사로 진행돼 호응을 얻었다.

저탄소 음식 만들기 체험에는 구름산협동조합 윤명숙 사무국장이 강사로 나서 채소를 활용해 쉽게 만들 수 있는 저탄소 요리를 실습했으며, 이어 10개 소그룹으로 나뉘어 \’나만의 저탄소 식단 작성하기\’, \’탄소 다이어트를 위한 실천 다짐 작성하기\’ 등을 진행했다.

찬소중립포럼에 참석한 한 시민은 “먹거리가 탄소중립에 끼치는 영향이 막대하다는 사실을 새롭게 알게 됐다”며 “나와 지구 건강을 위해 조금 더 탄소를 줄이는 식생활에 도전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기후변화 및 탄소중립에 대한 인식 확산을 위해 매년 탄소중립 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다음 탄소중립포럼은 시민의견을 반영해 새로운 주제로 내년에 개최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