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효자 제품 ‘램시마SC’…미국에서도 통할까

328

미국 제품명 ‘짐펜트라’, 지난해 10월 FDA 허가
현지에는 올해 3월 출시…유럽에서는 효자 제품
美서 활발한 마케팅…2025년 매출 1조 원 목표


셀트리온이 올해 3월 출시한 인플릭시맙 피하주사(SC) 제형인 짐펜트라의 시장 공략에 본격 돌입했다. 출시 첫해 최대한 매출을 끌어올리고 2025년 환자 처방률 10% 이상을 달성해 짐펜트라를 연매출 1조 원 이상의 글로벌 블록버스터 제품으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13일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셀트리온이 미국에서 짐펜트라 판매 확대에 힘쓰고 있다. 짐펜트라는 지난해 10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신약 허가를 획득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다. 중등도 내지 중증의 성인 활성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 환자 대상으로 허가를 받았다.

셀트리온은 짐펜트라를 앞세워 올해 매출 3조5000억 원을 달성이 목표다. 미국 현지 법인을 통해 직접 판매하고, 시장 공략을 위해 다방면으로 영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미국에서 짐펜트라의 처방과 매출 확대를 위해 직접 세일즈에 나섰다. 현지에서 밤낮없이 의사들을 만나 처방과 매출 확대에 공을 들이고 있다. 서 회장은 3월 열린 셀트리온 정기 주주총회에 화상으로 참석해 “초기에 짐펜트라의 매출을 올리기 위해 6월 말까지 의사를 만나 우리 제품을 소개하고 7회 순회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힌 바 있다.

4월 짐펜트라 출시 보름 만에 미국 3대 처방급여관리업체(PBM)에 등재되며 처방 실적 확대가 가능할 전망이다. 앞서 중소형 PBM과 계약을 마쳤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미국 전체 사보험 시장 가입자 약 40%에 짐펜트라 처방이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특히 셀트리온은 지난달 미국 특허청(USPTO)에 짐펜트라 제형 특허 등록을 완료, 2038년까지 미국에서 SC제형 인플릭시맙으로의 독점적 권리를 확보했다. 이미 출원을 마친 투여법 특허까지 등록되면 최대 2040년까지 독점적 권리를 누릴 수 있다.

셀트리온은 짐펜트라를 앞세워 올해 역대 최고 매출에 도전한다. 유럽에 출시된 램시마 제품군은 호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정맥주사(IV) 제형 ‘램시마’의 유럽 시장 점유율은 61%, 피하주사(SC) 제형 ‘램시마SC’는 유럽 주요 5개국(독일·스페인·영국·이탈리아·프랑스)에서 점유율 21%를 기록했다. 두 제품을 합산한 램시마 제품군 점유율은 EU5 기준 74%에 달한다.

업계에 따르면 짐펜트라의 매출은 올해 3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반영될 예정이다. 이희영 대신증권 연구원은 “올해부터 미국에 출시한 짐펜트라와 유플라이마의 점유율 확대와 매출 상승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권해순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에서 3분기부터 짐펜트라 등의 매출이 발생할 전망”이라며 “3분기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셀트리온은 추가로 PBM 처방집 등재 확대를 추진하고, 미국에서 열리는 관련 의학회에 참가해 짐펜트라의 경쟁력을 알릴 예정이다. 또 현지 처방 가속화를 위한 환자 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할 방침이다.

아이큐비아 기준 짐펜트라가 타깃하고 있는 미국 염증성 장질환(IBD) 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 약 103억 2228만 달러(약 13조 4189억 원)다. 셀트리온은 2025년까지 짐펜트라의 연매출 1조 원 이상을 달성한다는 전략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