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육상 김 양식 기술 상용화 시동…첫 메뉴는 ‘들깨물김칼국수’

16

풀무원기술원 연구원이 바이오리엑터로 불리는 큰 수조 안에서 재배되고 있는 육상 양식 김을 연구하고 있다. /풀무원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풀무원이 육상 김 양식 상용화를 위한 첫걸음을 내딛었다.

풀무원은 프랜튜드 코엑스점에서 육상 양식으로 수확한 물김을 활용해 신메뉴 ‘들깨물김칼국수’를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풀무원은 해수온 상승, 영양염 고갈, 잦은 태풍 등으로 해상양식을 통한 양질의 김 확보가 어려워지자 지난 2021년부터 육상 양식 기술 개발을 진행해왔다.

육상 김 양식은 김을 육지에서 양식하는 기술로, 바이오리엑터(생물 반응조)로 불리는 큰 수조 안에서 김을 재배하고 수확하는 방식이다.

육상 김 양식은 철저한 관리하에 김을 재배해 갯병 감염을 예방할 수 있고 사계절 김 재배가 가능해 생산성이 높다. 물김은 단백질 함량이 높은 것도 특징이다.

풀무원은 충북 오송에 위치한 풀무원기술원에서 지난 3월 육상수조식해수양식업 허가를 취득하고 월 10kg 이상의 육상 양식 물김을 생산하고 있다.

수확한 물김을 활용한 첫 번째 메뉴는 ‘들깨물김칼국수’다.

풀무원푸드앤컬처 플랜튜드 메뉴 개발팀은 “한국인의 입맛에 잘 맞는 들깨칼국수에 원물 그대로의 물김을 사용해 부드러운 식감을 살리고 은은한 바다향과 담백한 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도록 했다”고 소개했다.

풀무원은 3년 내 육상 김 양식을 활용한 김 제품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풀무원기술원 관계자는 “이번 육상 양식 물김 메뉴 출시는 시장 테스트인 동시에 육상 김 양식 기술 상용화를 위한 첫걸음”이라며 “지속가능한 먹거리인 육상 양식 김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고 향후 소비자가 만족할 수 있는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육상 양식으로 수확한 물김을 활용한 플랜튜드 신메뉴 ‘들깨물김칼국수’. /풀무원

많이 본 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