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전략] 채권시장, 보합세 예상…CPI 발표 앞두고 큰 변동성 제한

24

전문가들은 14일 채권시장이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교보증권에 따르면 미국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생산자물가지수(PPI) 등 주요 경제지표 발표와 국내 채권시장 휴장을 앞둔 가운데 큰 변동서은 제한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일 미국 채권시장은 되돌림을 나타냈다. 연준 위원 매파적 발언에도 불구 미 4월 PPI, CPI 등 물가지표 발표를 앞두고 큰 변동성은 제한되면서 강보합 마감했다. 필립 제퍼슨 위원은 올해 1분기 물가지표가 우려스러웠으며 정책금리를 제약적인 수준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미 4월 뉴욕 연은 1년 기대인플레이션은 3.3%를 기록, 전월대비 상승했다.

전일 국내 채권시장은 약보합이었다. 전일 미국채 약세에 연동되면서 금리가 상승 방향성을 보인 가운데, 외국인 매수세 유입 영향으로 금리 상승폭은 축소했다. 외국인은 3년 국채선물을 2100계약, 10년 국채선물을 6800계약 순매수했다.

전일 크레딧 채권시장은 강세였다. 크레딧 이슈로는 금융위와 금감원의 부동산 PF 질서있는 연착륙을 위한 정책 방향을 발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