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연속 흑자 달성에도 여전히 높은 부채비율은 부담”

11

삼성증권, 투자의견 ‘중립’ㆍ목표주가 6300원 유지

이투데이DB서울의 한 영화관에 <범죄도시4> 포스터가 게시돼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삼성증권은 14일 CJ CGV에 대해 국내외 신작 영화가 흥행한 덕분에 4개 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지만, 부채비율은 여전히 부담스럽다는 이유로 투자 의견 ‘중립’, 목표 주가 6300원을 유지했다.

삼성증권 최민하 연구원은 “국내는 <파묘>가 1000만 관객을 달성했고, 4월 말 개봉한 <범죄도시4>가 1000만 관객 돌파를 앞두고 있다”라며 “베트남은 연휴 기간 역대 최고 관객 수를 경신한 현지 영화
및 <파묘> 등의 흥행에 힘입어 역대 최고 영업이익을 경신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1분기 연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대체로 컨센서스에 부합하며 영업이익 기준 4개 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라며 “4D 플렉스(Plex)는 전년 동기 <아바타: 물의 길> 등 할리우드 및 오리지널 대작 콘텐츠의 기저 부담을 이기지 못해 역성장했지만 흑자 기조는 유지했고, 베트남, 인도네시아, 튀르키예 시장이 회복되며 개선된 실적을 내놓은 덕분”이라 밝혔다.

최 연구원은 “작년 말 대비 개선되긴 했지만 1분기 말 기준 연결 부채비율은 806%다”라며 “CJ올리브네트웍스의 지분 100%를 CJ로부터 현물 출자를 받고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진행하려던 작업은 작년 법원의 회계법인 감정보고서에 불인가 처분을 내리면서 차질을 빚었으나, 판단에 불복해 항고한 상태로 항소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더불어 “출자 전환이 완료되면 부채비율 하락 등 재무 구조는 안정될 수 있지만, 신주 발행에 따른 주주 가치가 희석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전망했다.

그는 “국가별로 흥행작이 나오면서 극장 영업 상황은 나아지고 있지만, 재무 상황은 여전히 부담스럽다”라며 “투자 의견을 ‘유지’, 목표 주가를 6300원으로 유지한다”라고 의견을 제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