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로봇플래그쉽 국비 9억원 확보

13

안동=에너지경제 정재우 기자. 경상북도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 로봇 사업 육성 프로젝트인 \’2024년 로봇플래그쉽\’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국비 9억원 등 총사업비 19억원을 확보해, 로봇 생태계 핵심 지역인 구미시와 경산시를 중심으로 경북 AI 로봇산업 육성을 선도한다.

경산시

▲경산시 AI 로봇산업 육성 사업 추진 한다.(제공-경북도)

\’로봇플래그쉽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시행하고 있는 \’지능형로봇 보급 및 확산\’사업 일환으로 2024년 신규로 추진한다.

이는 중앙과 지방정부 협력 기반 \’지역 로봇산업 융합 프로젝트\’ 추진을 통한 지역특화 로봇산업 발굴과 육성을 목표로 한다.

이번 사업은 경북도 로봇산업 육성 전략의 일환으로 △기존 로봇 기업의 성장지원(기술지원, 사업화 지원) △로봇 제품의 시장 안착 지원(제품검증을 위한 실증·보급) △새로운 로봇 기업의 유입지원(구조혁신, 역량 강화) 등을 포괄하는 종합적인 지원 체계를 구축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 경북도는 구미와 경산을 거점으로 로봇 부품기업 육성과 웨어러블 로봇의 실증 및 보급을 지원한다.

구미시

▲구미시 AI 로봇산업 육성 사업 추진 한다.(제공-경북도)

구미는 서비스로봇 부품 기업을 육성하고 \’제조 중심 대규모 산업단지\’ 기반으로 서비스로봇 제조 생태계 밸류체인 강화를 위해 핵심 로봇 부품 개발과 수요 연계형 기업을 중점 지원하는 생산성 혁신 플랫폼을 제공해 안정적인 부품 공급망을 구축한다.

경산은 제조업 현장에 업무 효율 개선을 위한 웨어러블 로봇과 특화 분야인 재활의료와 연계한 헬스케어로봇과 재활로봇 등을 실증·보급하고 로봇 시제품 제작과 로봇 디자인을 지원해 경북 서비스 로봇 확산과 로봇혁신 기반을 마련한다.

이를 통해 웨어러블, 헬스케어 등 특화 서비스 로봇 분야의 부품에서 완제품에 이르는 전 주기에 걸친 광역 협력 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경북은 이번 신규사업이 로봇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기반 마련과 구미시의 로봇 부품과 경산시 지역의 완제품 가치사슬 구축에 따른 지역 특화 로봇 산업 활용 확산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경상북도 이정우 메타버스과학국장은 “이번 신규 사업이 경북도가 기대하는 \’로봇산업 선도 지역 경북\’을 구축하기 위한 좋은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로봇산업이 지속해서 성장세를 유지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