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I저축은행, AI 리스크 관리 솔루션 ‘에어팩’ 도입…”신용대출 자산건전성ㆍ수익성↑”

14

에어팩, SBIㆍOKㆍ다올ㆍKB저축은행에 도입
대출 승인전략 최적화ㆍ지표 실시간 모니터링 등


SBI저축은행에 피에프씨테크놀로지스(PFCT)의 AI 신용리스크 관리 솔루션 ‘에어팩’이 도입된다.

인공지능(AI) 기술금융사 PFCT는 14일 저축은행의 신용대출 자산건전성과 수익성을 개선하는데 에어팩 활용이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에어팩의 솔루션과 서비스는 △AI 리스크 평가 솔루션 3종 모델 △AI 대출승인 전략 최적화 솔루션 △대출지표 실시간 모니터링 전략운영 관리 솔루션 △금융사 내부 데이터 활용 AI 모델 학습 솔루션으로 구성돼 있다.

PFCT는 국내 대형금융기관 19곳과 에어팩을 시범 운영하고 성능을 검증한 결과, 기존 불량률을 최대 26.2%까지 낮추고, 승인율은 최대 24.6%까지 높여 자산수익률에 효과적임을 입증했다.

SBI저축은행의 도입으로 국내 저축은행 4곳(SBIㆍOKㆍ다올ㆍKB저축은행)이 PFCT의 기업 간 거래(B2B) 솔루션 이용 고객사가 됐다. 저축은행 4곳이 보유한 신용대출자산규모를 합하면 전체 업계 자산의 34%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이밖에 PFCT는 국내 은행, 저축은행, 신용카드, 캐피탈 업권 등 다양한 금융권에 걸쳐 폭넓게 신용리스크 관리를 위한 AI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향후에는 신용거래가 필요한 렌탈 업체, 대형 핀테크 기업과의 협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수환 PFCT 대표이사는 “국내 최대 저축은행인 SBI저축은행이 고객사로 합류한 것은 당사의 B2B 솔루션 사업에 큰 이정표를 세운 것”이라며 “SBI저축은행의 개인신용대출 자산건전성과 수익성 강화에 기여하고 기관 고객의 만족도를 높이는 기술력 개발과 서비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