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욕증시 무버] 테슬라, 상품 금리 인하에 2.03%↑…애플도 AI에 힘입어 강세

18

테슬라 신모델 Y 판매량 증가 기대감
인텔 훈풍에 반도체 회사 엔비디아도 상승

테슬라 주가 등락 추이. 13일(현지시간) 종가 171.89달러. 출처 CNBC

13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는 테슬라와 애플, 메타 등 기술주 중심의 등락이 컸다.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 주가는 2%를 웃돌며 상승 마감했다. 테슬라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2.03% 오른 171.8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모델 Y 구매자를 위한 금융상품 금리를 낮췄다는 소식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해당 금리는 이전 6.49%에서 0.99%로 대폭 인하했다. 사실상 무이자 판매다.

테슬라는 전기차 시장이 둔화하고 중국 등 해외시장에서의 경쟁 심화에 대응하기 위해 가격 인하 등 성과보수를 늘려오고 있다. 테슬라는 올해 들어 판매량 감소와 가격 하락으로 주가에 압력을 받고 있다.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 역시 2% 가까이 급등했다. 전장보다 1.76% 오른 186.28달러에 거래됐다. 애플과 오픈 AI 간 계약이 임박했다는 소식이 호재로 작용했다. 애플은 내달 생성형 인공지능(AI) 챗GPT를 장착한 새 버전을 공개한다. 미국 이외 지역에서 비전 프로 판매를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에 투자자들의 기대감이 더 커진 것으로 풀이된다.

반도체 회사 엔비디아는 인텔 훈풍에 0.58% 수준 올랐다. 반도체 설계·제조기업 인텔이 칩 제조산업을 확장하기 위해 아일랜드 공장 건설에 대한 자금을 확보하고 있다는 소식에 0.66% 상승했다. 생성형 인공지능(AI) 전용 칩 시장의 80% 이상을 장악하고 있는 엔비디아도 동반 상승했다.

그 밖에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 주가가 전장보다 1.72% 내린 468.01달러에 장을 마쳤다.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도 각각 0.49%, 0.25% 하락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