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정무수석에게 “야당 의원과 자리 만들라”

13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서울 한남동 관저에서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원내대표 정점식 정책위의장 성일종 사무총장 등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들과 만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서울 한남동 관저에서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원내대표, 정점식 정책위의장, 성일종 사무총장 등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들과 만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소통강화를 위해 홍철호 정무수석에게 야당 의원과의 자리를 만들 것을 지시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인 김용태 당선자(경기 포천가평)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날 있었던 윤 대통령과 황우여 비대위 만찬 내용을 전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당선자는 “(윤 대통령에게) 제 야당 시절의 경험을 좀 말씀드렸는데 제가 정치적으로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판을 많이 했지만 개인적으로 문 전 대통령을 공식적으로 만나게 되면 굉장히 기분이 좋았다”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대한민국 대통령을 만나는 것은 굉장히 기분 좋았던 일이었던 걸로 기억이 남는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께서 국민과의 소통 늘리시겠다고 했는데 야당 국회의원과의 만남을 시작으로 하셨으면 좋겠다”며 “야당 국회의원들도 대통령을 만나고 나오면 물론 그걸 정치적으로 이용하시겠지만 속으로는 기분 굉장히 좋아하실 거다. 거기서부터 소통을 시작했으면 좋겠다라고 말씀드렸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통령 탄핵’ 언급을 한 것을 겨냥해 “대통령 비판 많이 하시는 분들하고 만나셨으면 더 좋을 것 같다”며 “그분들이 만나고 나면 또 대통령에 대해서 그렇게 정치적으로 이용 못 하실 거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당선자는 사회자가 ‘대통령이 바로 날짜를 잡으라고 지시했나’라고 재차 묻자 “날짜 잡으라까지는 아니고 그렇게 의견 반영했으면 좋겠다고 말씀을 주셨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