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준, 민생회복지원금 선별지원 가능성 시사 “여당 입장 고려할 용의 있어”

18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사진연합뉴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사진=연합뉴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14일 ‘민생회복지원금’과 관련해 선별 지급 가능성을 열어 놓으며 여당과의 협상 여지를 남겨놨다.
 
진 의장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가게 소득이라든지 재산 상황을 고려해서 어려운 분들에게 집중해 보자라고 한다면 마다할 일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진 의장은 “당내에서도 선별지원에 대한 목소리가 있는 게 사실”이라며 “경제적 효과를 생각한다면 보편 지원이 맞지만, 정부에서 예산을 편성하고 지급해야 되기 때문에 그런 정부·여당의 입장도 고려할 용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도부도 민생 회복지원금을 22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추진하겠다고 얘기한 바 있다”고 전했다. 전 의장은 “무엇보다 민생을 살리는 일이 최우선돼야 한다”며 “법안이 성안되면 의원총회에 당론으로 발의해 달라고 요청할 생각”이라고 했다.
 
선별 지급 범위와 관련된 질문엔 “과거에도 80% 국민에게 지급한 적이 있고 또 70% 국민에게 지급하자라고 하는 얘기도 있는 만큼 저는 계속 말씀드리지만 보편 지원이 옳다고 생각한다”며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데 열어 놓고 논의할 수 있다”고 답했다. 
 
진 의장은 ‘민생회복지원금 특별조치법’ 관련 위헌 논란에 대해서는 “국민 전체를 이롭게 하는 공익적 성격을 갖고 있다”며 “특히나 민생 경제가 대단히 어려운 상황에 있기 때문에 긴급한 조치를 요하는 법률이기 때문에 위헌일 수 없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