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긴장 속 한미그룹…인사 두고 오너일가 내부 갈등 재개되나

10

송영숙 공동 대표 선임 무효 두고 이사회 개최

장녀 임주현 부회장 한미약품 발령도 무효될까

14일 오전 10시 한미사이언스 임시주주총회가 소집된 가운데 서울 송파구 한미그룹 본사 1층에는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데일리안 김성아 기자 14일 오전 10시 한미사이언스 임시주주총회가 소집된 가운데 서울 송파구 한미그룹 본사 1층에는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데일리안 김성아 기자

한미그룹이 지난 3월 한미사이언스 정기주주총회 이후 발표한 인사 조치에 대한 무효를 공지한 가운데 오너일가의 인사를 두고 그룹 내 전운이 감돌고 있다.

그룹 지주사인 한미사이언스는 14일 오전 10시 임시 이사회를 소집했다. 이른 아침부터 한미사이언스 공동 대표이사인 임종훈 이사, 송영숙 회장은 물론 임종윤 사내이사도 속속 이사회가 열리는 송파구 본사로 도착했다.

송영숙 한미약품그룹 회장이 14일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그룹 본사에서한미사이언스 이사회를 앞두고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송영숙, 임종훈 한미사이언스 공동대표 체제를 임종훈 단독 대표 체제로 변경하는 방안이 논의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연합뉴스 송영숙 한미약품그룹 회장이 14일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그룹 본사에서한미사이언스 이사회를 앞두고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송영숙, 임종훈 한미사이언스 공동대표 체제를 임종훈 단독 대표 체제로 변경하는 방안이 논의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연합뉴스

임시 이사회의 주요 안건은 송영숙 한미사이언스 공동 대표(그룹 회장)에 대한 해임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이사진은 이날 이사회 안건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으로 대처했으나 부인 역시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를 둔 갈등은 지난달부터 점화된 바 있다. 한미사이언스는 지난달 15일 ▲임주현 부회장 ▲임종훈 사장 ▲신성재 전무에 대한 인사발령을 낸 바 있으나 10일 만에 해당 공지를 무효화 했다.

이유는 한미약품 대표이사의 사전 결재 및 사후 승인의 부재다. 업계에서는 아직 한미약품에 대한 인사 구조가 구체화되지 않은 상황에서 지주사인 한미사이언스의 공동 대표인 송 회장과 임종훈 사장의 의견이 합치되지 않아 결정을 번복했을 것이라고 관측하고 있다.

한미그룹 관계자는 “인사 발령 공지는 대표이사 승인 건으로 무효가 된 것이 맞다”며 “이사회 결정 사항은 추후 공시로 알려질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