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공중 침투 대비”…공작사, 800여개 항적 띄우고 요격 훈련

17
공군은 5 13월 적 대규모 공중항체 침투대응 합동훈련을 앞두고 공군 자체 훈련을 실시했다 사진은 사전 훈련에서 편대비행 중인 공군 전투기들사진 상단에서부터 F-15K 4대 F-35A 2대 KF-16 4대사진공군
공군은 지난 13일 적 대규모 공중항체 침투대응 합동훈련을 앞두고 공군 자체 훈련을 실시했다. 사진은 사전 훈련에서 편대비행 중인 공군 전투기들.(사진 상단에서부터 F-15K 4대, F-35A 2대, (K)F-16 4대.[사진=공군]

공군작전사령부는 14일 ‘적 대규모 공중항체 침투대응 합동훈련’을 실시한다.
 
공중항체는 유·무인항공기를 비롯해 순항미사일, 탄도미사일 등 공중 도발이 가능한 모든 항체를 말한다.
 
공작사는 이날 육군 지상작전사령부, 해군작전사령부,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해병대 서북도서 방위사령부와 함께 전방지역에서 합동 대응훈련을 시행한다. 전날에는 공군 자체 훈련을 진행했다.
 
훈련은 지난달 공작사 주관으로 개최된 ‘적 공중항체 대량침투 대응능력 발전을 위한 합동 전술토의’ 때 도출된 대응방안과 절차를 실제로 검증하고 우리 군의 합동 방공작전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계획됐다.
 
이번 훈련에서는 실질적인 합동 대응을 위해 800여개에 달하는 실제·모의 항적으로 대규모 공중항체를 모사한다.
 
북한 대규모 공중항체 침투에 대해 F-35A, F-15K, KF-16 등 30여대의 전투기와 패트리어트, 천궁을 비롯해 이지스함(세종대왕함), 벌컨, 비호, 천마 등 각 군 방공전력들이 각자 담당 구역에서 고도별로 체계적으로 대응하게 된다.
 
훈련은 적 대규모 공중항체 남하와 탄도미사일 발사로 보이는 항적이 공군 중앙방공통제소(MCRC)에 탐지되면서 시작된다.
 
이어 F-15K, KF-16 등 전투기들과 패트리어트, 천궁, 이지스함, 비호, 천마 등이 순차적으로 적 공중항체를 요격하며 고도별 방공임무 수행절차를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이후 F-35A를 포함한 방어제공 임무를 맡은 전투기가 적의 남은 항적들을 완전히 격멸하며 마치게 된다.
 
공작사는 “이번 훈련에서는 공·육·해군·해병대 작전 관련 주요 직위자들이 공작사 항공우주작전본부(KAOC)에 모여 훈련 상황을 직접 확인하며 실시간으로 대응전략을 상호 토의하고 합동성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