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AM, 핵심 기술개발 착수…2030년 상용화 대비

13
K-UAM, 핵심 기술개발 착수…2030년 상용화 대비
K-UAM 안전운용체계 핵심기술개발 사업구조. 자료=국토부

국토교통부는 도심항공교통(UAM) 상용화 시점인 2030년을 대비해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안전운용체계 핵심기술개발’ 사업을 착수한다고 14일 밝혔다.

국토부가 주관하고 기상청이 참여하는 이번 사업은 현 정부 10대 국가전략기술 프로젝트에 선정돼 국가연구개발사업 예비타당성 신속조사를 통과한 첫 번째 사례이기도 하다.

전체 사업비는 1007억 원(국비 803억 원)이 투입되며 △항행·교통관리기술 △버티포트(UAM이륙·착륙 및 항행 시설)운용·지원기술 △안전인증기술 등 3개 전략분야 총 7개 연구개발과제로 관련 산·학·연 약 33개 기관이 참여하는 대규모 사업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우선 항행·교통관리기술 분야는 UAM 안전운항 지원을 위한 운항정보 획득 기술 개발, UAM 항로 실시간·자동화 설계 기술 확보 및 교통관리 기술 고도화, 도심 저고도 기상관측·예측기술 확보 등 4개 과제로 구성된다.

버티포트 운용·지원기술 분야는 UAM 안전운용을 위한 이동식 모듈형 버티포트 설계·시작품 제작, 버티포트 통합 운용‧지원시스템 설계 기술 개발 등 2개 과제로 구성된다. 마지막으로 안전인증기술 분야는 UAM의 도심운용 환경을 충족하기 위한 항공기 인증기술기준을 개발하는 과제로, 국내 UAM 상용화의 직접적인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와 기상청은 다부처의 다양한 기술들에 대한 효율적인 사업 운영과 긴밀한 연계 체계 마련을 위해 국토부 산하 R&D 전문기관인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내 ‘UAM 국가전략기술 사업단’을 구성하고, 김민기 수석연구원을 단장으로 선임했다.

전형필 국토부 모빌리티자동차 국장은 “미래 신항공교통수단인 UAM 상용화를 위해 UAM 핵심기술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새로운 산업생태계 조성과 미래 UAM 시장의 주도권 선점을 위해 정부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