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자사주 매입·소각 검토…지배구조 안정성 위해 삼성생명 보유 화재 주식 확대 검토”

12
사진 제공=삼성화재

사진 제공=삼성화재

사진 제공=삼성화재

삼성화재 “자사주 매입·소각 검토…지배구조 안정성 위해 삼성생명 보유 화재 주식 확대 검토”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삼성화재가 주주환원 정책으로 자사주 매입·소각을 검토하고 있다고 공식화했다. 지배구조 안정성을 위해 삼성생명 보유 삼성화재 주식 확대도 지속적으로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14일 김준닫기김준기사 모아보기하 삼성화재 CFO 부사장은 14일 오전10시 열린 삼성화재 2024년 1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자사주 매입·소각 시 삼성생명 자회사 편입 우려에 대한 상황 변동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삼성화재는 앞서 기업 밸류업 관련 주주환원 정책 중 자사주 매입·소각은 삼성생명 자회사 편입 우려가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준하 삼성화재 부사장은 “지난번 설명회 때 (자사주 매입·소각 시) 삼성생명 자회사 편입 이슈를 말씀드렸다”라며 “지금 그때하고 조금 상황이 바뀐 부분은 전체적으로 생명이 가지고 있는 화재 주식, 그 다음에 화재가 갖고 있는 자사주 또는 이런 부분들은 화재 지배구조 안정성 측면에서 지분들을 계속 유지하고 필요 시 확대까지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준하 부사장은 자사주 매입·소각 시에는 시장에서 진행하는 방식이 유력하지만 결정된건 아니라고 말했다.

김 부사장은 “자사주 매입·소각을 하게 된다면 시장에서 매입, 소각하는 방식이 유력할 것으로 생각된다”라며 “검토중인 단계라 공식 발표할 때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하경 한국금융신문 기자 ceciplus7@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