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도시재생 ‘정책기획 역량 강화’ 교육 실시

13
진도군

▲진도군이 최근 5급 이상 간부공무원과 도시재생 업무 담당 공무원을 대상 정책기획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했다. 제공=진도군

진도=에너지경제신문 박양은 기자 전남 진도군이 최근 군청 회의실에서 5급 이상 간부공무원과 도시재생 업무 담당 공무원을 대상으로 정책기획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했다.

14일 군에 따르면 이번 교육은 간부공무원의 정책기획 능력 향상과 군민 정주 여건 개선에 주안점을 두고 군민 중심의 군정 실현을 위해 마련됐다.

군은 도시재생 분야 전문가 김정후 런던시티대학 도시건축정책연구소장을 초청해 \’21세기 유럽의 도시재생과 진도군의 발전 방향\’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김정후 소장은 △덴마크 코펜하겐의 침체된 이주민 집단 거주지역을 지역민들과 함께 색을 이용한 문화 공간으로 탈바꿈시킨 \’슈퍼킬른 프로젝트\’ △스페인 빌바오의 쇠퇴한 제조업 도시 느낌을 탈피시키고 성공적인 도시재생에 기여한 \’구겐하임 박물관\’ △벨기에 브뤼셀의 도심 내 조성된 보행친화적 거리(차 없는 거리) \’앙스빠쉬 대로\’를 소개했다.

또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폐쇄된 대형 가스공장을 친환경 문화공원으로 다시 태어나게 한 \’베스터가스공장 문화공원\’ 등 유럽 지역의 다양한 도시재생 사례를 통해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공적 영역의 확보와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강의에 이어 김정후 소장은 진도군의 깨끗한 자연환경과 잘 보존된 유무형 자산을 높게 평가하며 군 차원의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을 추진하길 당부했다.

교육에 참석한 한 간부공무원은 “우리 군이 나아가야 할 도시재생 방향관하여 깊은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었다”며 “쾌적한 군민 정주 여건 조성을 위해 우리 군에 적합한 도시재생 방안의 발굴에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진도군 공직자들의 효율적인 업무 관리와 추진에 필요한 다양한 역량 강화 교육을 개최하겠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