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탄소소재 부품 기업지원사업 참가업체 6월 3일까지 모집

23

1

▲사진=탄소소재 부품 리사이클링센터 전경

센터 구축장비 활용한 시제품 제작 및 공동활용 장비 지원

경주=에너지경제신문 손중모기자 경주시가 새로운 고부가가치 산업인 탄소 산업 활성화를 위해 \’탄소소재 부품 기업지원 사업\’을 올해 첫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4월 준공한 탄소소재 부품 리사이클링센터의 전문 연구 인력과 최첨단 연구개발 장비 14종을 활용해 시제품 제작부터 시험분석 지원과 애로사항 해소 등을 위한 One-stop 패키지 지원 사업이다.

지원대상은 경주에 본사, 공장, 연구소 등을 두고 있는 자동차, 고분자 플라스틱 등의 소재 부품 분야로, 미래 유망 산업에 적용할 탄소 분야에 진입하고자 하는 중소·중견 기업이다.

신청은 이달 14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재)경북하이브리드부품연구원 홈페이지나 탄소소재 부품 리사이클링센터(경주 외동 소재)로 방문 또는 우편 신청하면 된다.

평가는 사업 추진체계, 사업화 방안 가능성, 파급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6월 중 최종 6개 기업을 선정한다.

선정된 기업은 다음 달 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올 11월까지 사업을 진행하고 올 연말까지 사업 전담기관인 (재)경북하이브리드부품연구원으로 결과보고서를 제출하면 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재)경북하이브리드부품연구원 홈페이지나 탄소소재 부품 리사이클링센터(054-750-3002, 3008)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미래 신소재로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탄소소재 부품 분야 기술지원으로 지역 탄소산업 활성화를 도모하고 기업들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번 사업을 마련하게 됐다”라며 “신청기간 내 관심 있는 기업들의 많은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