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자보 요율 인하·경쟁심화 불구 실적 선방…“건설PF 2조6천억, 건전성 이상 무”

33

[알파경제=김지현 기자] 삼성화재가 극심한 경쟁 심화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삼성화재는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한 8971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897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6% 증가했다. 매출액은 5조5068억원으로 3.1% 늘었다.

사업 부문별로 살펴보면 장기보험 분야에서는 CSM(계약서비스마진) 상각익 증가와 함께 안정적인 예실차 관리를 바탕으로 보험 손익이 전년 동기 대비 6.3% 성장한 4462억원을 달성했다.

신규계약 CSM을 작년 동기 대비 30.6% 확대해 1분기 CSM 규모는 전년 말 대비 4092억원 증가한 13조7120억원을 기록했다.

자동차보험 부문에서는 우량 고객 위주의 매출 확대와 사업비 효율화를 통해 보험 손익 1025억원을 달성했다.

삼성화재는 알파경제에 “자동차보험은 요율 인하 누적과 매출 경쟁이 심화되는 환경에서도 전략적 대응으로 시장 지배력을 확대했다”고 밝혔다.

일반보험에서는 보험 수익이 전년 동기 대비 13.6% 증가한 3855억원을 달성했다.

다만 해외에서 발생한 대형 사고로 인한 손해율 상승의 영향으로 보험손익은 551억원에 그쳤다.

자산 운용 부문에서는 투자 이익률이 3.65%, 투자 이익은 7420억원을 기록했다.

이날 실적 발표 컨퍼런스 콜에서 삼성화재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잔액은 총 2조6000억원 규모로 밝혀졌다.

삼성화재는 또한 해당 자산 모두 본PF에 포함되어 있어 자산 건전성 문제가 없음을 강조했다. PF 대출과 관련 충당금으로는 101억원이 적립됐다.

삼성화재는 중장기 주주환원율을 50%로 제시하고 현금배당 및 자사주 매입·소각 등 다양한 옵션을 검토할 계획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