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년 전 광주는 외로웠지만 오늘은 친구 많아”

16

 

강기정 광주시장이 14일 국회에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났다
강기정 광주시장이 14일 국회에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났다.

“44년 전 광주는 고립되어 외롭게 싸웠지만, 오늘 광주는 오월을 기억하고 알리는 친구가 참 많다. 5·18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22대 국회의 과제로 삼고 큰 걸음을 내딛는 데 앞장서 달라”
 
강기정 광주시장이 14일 국회에서 여야 원내대표에게 전한 ‘오월 광주의 편지’ 내용이다.
 
강 시장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를 차례로 만나고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종합보고서 국회 보고 후 후속조치 협력, ‘비움과 성찰’의 5·18기념행사 적극 동참, 5·18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요청했다.
 
 

강기정 광주시장이 14일 국회에서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만났다
강기정 광주시장이 14일 국회에서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만났다.

강 시장은 44주년을 맞은 5·18민주화운동이 또다시 중요한 변곡점에 섰다면서 “5·18 진상규명조사위가 국회와 긴밀하게 협의해 5‧18이 바로 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올해 5·18 화두는 ‘비움과 성찰’이며 오랜 세월 우리 안에 쌓인 갈등, 독점, 미움을 털어내야 한다고 설명했다.
 
오는 17일 민주평화대행진과 5·18전야제, 그리고 5·18기념식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강 시장은 5·18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22대 국회의 과제로 삼고 큰 걸음을 내딛는 데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5·18정신 헌법 전문 수록은 공감대도 충분히 형성됐고, 여야 간 이견이 없는 데다 여당의 공약인 만큼 22대 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역발전을 위해 열정적으로 나서주셔서 감사하다”며 “광주 발전을 위해 해주신 말씀에 대해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