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원 다각화”…건설자재 업계와 만난 국토부 장관

23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14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 KTX 회의실에서 열린 건설자재 수급 안정화를 위한 업계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정부가 건설자재 수급 시장 안정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건설자재 업계와 만났다.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14일 서울역에서 열린 건설자재 업계와 건설자재 수급 안정화를 위한 간담회에 참석해 “현장 안전과 관련된 점검 확대, 품질관리 기준 개정 등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며 “공급원 확대와 다각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주요 건설자재인 골재, 레미콘, 시멘트, 철강업계를 비롯한 건설업계와 산업부, 기재부 등 관계부처가 참석해 건설경기 회복과 자재 시장 안정화를 위한 업계의 건의 사항을 청취하고 지원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14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 KTX 회의실에서 열린 건설자재 수급 안정화를 위한 업계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번 간담회는 각 자재를 공급하는 업계에서 자재별 산업 동향과 애로사항을 설명하고 업계 지원에 필요한 건의사항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박 장관은 “최근 공사비 급등으로 발생하는 발주자와 시공사 간 갈등이 공사 지연으로 이어지며 국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며 “자재업계도 고물가에 따른 생산원가 상승으로 경영난을 겪는 등 많은 고민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자재업계가 전달해 준 건의사항 중 현장 안전과 관련된 점검 확대, 품질관리 기준 개정 등은 조속히 추진하고, 부처 협의가 필요한 제도개선 사항도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며 “골재, 시멘트를 비롯한 주요 자재의 안정적이고 원활한 수급을 위한 공급원 확대와 다각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한 건설업계 관계자들이 14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 KTX 회의실에서 열린 건설자재 수급 안정화를 위한 업계 간담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14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 KTX 회의실에서 열린 건설자재 수급 안정화를 위한 업계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14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 KTX 회의실에서 열린 건설자재 수급 안정화를 위한 업계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14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 KTX 회의실에서 열린 건설자재 수급 안정화를 위한 업계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