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1분기 영업이익 4070억…전년 比 33% ↑

17

영업이익률 17.5%…수익성 위주 영업 강화

사진제공=HMM

HMM은 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2조3299억 원, 영업이익 4070억 원을 거뒀다고 14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 동기 대비 12%, 33% 증가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4851억 원으로 63% 늘었다.

영업이익률은 17.5%로 글로벌 선사 중 탑클래스 수준을 유지하며 경쟁력을 입증했다.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홍해 이슈로 인한 운임지수 상승과 수익성 위주의 영업 강화로 우수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지난해 1분기 평균 969였던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올해 1분기 평균 2010으로 상승했다.

HMM은 “C커머스 물량 증가 및 인플레이션 완화 등 소비 수요 안정세로 주요 경제 지표는 양호하지만, 지정학적 리스크에 따른 마켓 상황 급변 가능성이 있다”며 “중장기 계획을 바탕으로 초대형선 투입, 친환경 경쟁력 강화 및 디지털라이제이션 등 비용 절감과 수익성 위주의 영업을 통해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 대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