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덕 장육사 영산회상도·지장시왕도…보물 지정 예고

20
영덕 장육사 지장보살도 사진영덕군
영덕 장육사 지장보살도 [사진=영덕군]

경북 영덕군은 창수면에 있는 장육사(莊陸寺)의 영산회상도(靈山會上圖)와 지장시왕도(地藏十王圖)가 지난 10일 문화재청으로부터 보물(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 예고됐다고 14일 밝혔다.
 
영덕 장육사는 한국 불교의 3대 화상이라 불리는 나옹왕사(懶翁王師, 1320~1376)가 창건했다고 전해지는 고찰로, 1989년 건칠관음보살좌상(盈德 莊陸寺 乾漆觀音菩薩坐像)이 보물로 지정된 이래 35년 만에 3건의 보물을 소장하게 된다.
 
영산회상도(靈山會上圖)는 영축산에서 석가모니불이 법화경을 설법하는 순간을, 지장시왕도는(地藏十王圖)는 지장보살과 시왕 등 총 31구의 존상을 좌우 대칭으로 표현한 불화이다.
 
두 불화 모두 비단 바탕의 화려한 채색으로, 1764년(영조 40년)이라는 제작 연대와 제작 화승을 명확히 나타내고 있어 원래의 봉안 사찰에서 제작 당시의 목적대로 유지·보존되고 있다는 점에서 역사적 의의와 학술적 가치가 높다.
 
특히 두 불화는 한 사찰 내에서 각기 다른 화승이 분업과 협업을 통해 불사를 진행해 불교 사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
 
문화재청은 30일 간의 예고 기간 동안 수렴된 의견을 검토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영산회상도와 지장시왕도에 대한 보물 지정을 최종 결정하게 된다.
 
김광열 영덕군수는 “부처님 오신 날을 앞두고 지역의 문화유산인 장육사 영산회상도와 지장시왕도가 보물로 지정 예고돼 그 가치를 인정받게 됐다”며, “문화유산에 대한 보존과 관리에 철저함을 기하고 숨어있는 지역 문화유산을 추가 발굴해 영덕군의 전통문화를 드높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영덕군은 최근 지역의 보존 가치가 높은 문화유산에 대한 문화재 지정을 꾸준히 추진해 2021년 ‘영덕 괴시마을’(국가민속문화재)와 ‘영덕 장육사 대웅전 벽화’(경상북도 유형문화재), 2022년 ‘영덕 옥계 침수정 일원’(명승)과 ‘영덕 무안박씨 희암재사’(국가민속문화재) 등 매년 2건 이상의 국가 또는 경상북도 문화재를 지정 받는 성과를 올리고 있다.
 
지난해에도 ‘영덕 토염’(경상북도 무형문화재)와 ‘영덕 동애고택’(경상북도 민속문화재)가 지정됐으며, 올해 2건의 보물을 지정 받게 되면 영덕군은 총 4건의 국가 보물을 보유하게 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