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1분기 영업익 3316억..”리테일 중심 양호한 실적”

13
서울시 서초구에 위치한 삼성증권 본사. / 사진제공=삼성증권. 
서울시 서초구에 위치한 삼성증권 본사. / 사진제공=삼성증권. 

[데일리임팩트 박세현 기자] 삼성증권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3316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93%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은 3조7226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5.61%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2531억원으로 0.21% 증가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국내외 시장거래대금 증가로 리테일 중심의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자산관리(WM) 부문에서는 1억원 이상 고객 수가 전 분기 24만8000명에서 26만명으로 증가했고 자산 규모 역시 295조3000억원에서 313조9000억원으로 늘어났다. 

투자은행(IB) 부문은 구조화금융 중심의 호실적이 지속됐으며 구조화금융 부문 실적은 전분기 대비 93.5% 증가한 685억원을 기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