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전북도지사, 최일선서 ‘안전 지킴이’ 활약

20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왼쪽 두 번째가 14일 무주군 남대천 별빛다리를 찾아 황인홍 군수오른쪽과 함께 현장안전점검 활동을 벌이고 있다사진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왼쪽 두 번째)가 14일 무주군 남대천 별빛다리를 찾아 황인홍 군수(오른쪽)과 함께 현장안전점검 활동을 벌이고 있다.[사진=전북특별자치도]

최근 전북 지역에서 안전사고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김관영 전북특별도지사가 안전점검에 나서는 등 경각심 고취와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14일 도에 따르면 김관영 도지사는 이날 무주에서 진행된 시·군방문 일정을 마치고 남대천 별빛다리를 찾아 직접 현장안전점검 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점검은 황인홍 무주군수도 동행했다.

남대천 별빛다리는 총길이 133m, 폭 2m인 보도교로 지난 2023년 6월 완공됐다. 

이 다리는 경관 조성으로 군민들과 관광객들이 즐겨찾는 야간명소 중 하나로, 시설 점검을 요청하는 주민의 요구에 따라 집중안전점검 대상에 포함됐다. 

김 지사는 무주군으로부터 별빛다리 건축 경과를 청취한 뒤, 방재안전직 공무원이 직접 운전하는 드론 카메라를 통해 다리 하부와 주탑, 케이블 등을 보면서 사각지대 없이 꼼꼼히 점검했다. 

이어 토목분야와 전기분야 민간 전문가가 사전 점검한 결과에 대한 설명을 들은 후, 다리 난간 등 안전시설과 다리 쉼터 조명 전기장치 등을 직접 확인했다. 

올해 도가 실시하는 2024년 집중안전점검은 4월 22일부터 6월 21일까지 도로·교량·터널, 급경사지 등 1537개소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중 어린이 이용시설 79개소와 주민신청시설 67개소는 중점점검 대상에 해당한다.

또한 공무원 드론 운전 점검은 팀별 벤치마킹으로 발굴한 사업으로 전북특별자치도에 근무 중인 방재안전직 7명 모두가 드론운용자격증을 취득하고, 재난상황이나 안전점검시 드론을 적극 활용하는 사업이다.

김관영 도지사는 “안전은 우연이 아니라 노력의 결과”라며 “365일 모두가 안전한 전북특별자치도 구현을 위해 선제적이고 내실있는 점검을 실시해 도민의 생명과 재산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예방해달라”고 안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앞서 김관영 지사는 지난 2일 오후 9시 50분께 전주 리사이클링타운 가스 폭발 사고 현장을 직접 찾아 살핀 바 있다.

당시 김 지사는 서울에서 전북서울장학숙 32주년 기념식에 참석 중이었으나, 사고 소식을 듣고 이후 일정을 취소하고 현장으로 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지난달 26일에는 전북자치도가 발주한 도립국악원 증개축 공사현장에서 건설현장의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