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안정지원단 본격 활동 개시…내달 소상공인 대책 발표

12

민생안정지원단 현방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세번째)이 14일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 첫번째)과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왼쪽 두번째) 등과 함께 서울 중구에 위치한 남대문시장을 찾아 소상공인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민생문제 해결의 시작과 끝이 현장이 돼야 한다”며 “정책 효과를 국민들께서 체감할 수 있을 때까지 지속해 수정·보완할 것”이라고 밝혔다.

14일 기재부에 따르면 최 부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을 방문해 고금리 부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과의 간담회를 갖고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이날 현장에는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이재연 서민금융진흥원장 등도 동행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 8일 출범한 범부처 민생안정지원단의 첫 번째 현장소통 활동이다.

민생안정지원단은 고금리 지속 등에 따라 일시적으로 금융부담이 증가한 소상공인들에 대해 현재 추진중인 소상공인 이자환급, 대환대출, 만기연장, 햇살론 등 서민금융 지원을 차질없이 공급하고 필요시 추가 확대할 것을 관계부처에 당부했다.

신기술 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거나 새로운 변화에 도전하려는 소상공인들에게는 플랫폼 기업 등 민관협력을 통한 디지털 전환 유도, 성장단계별 지원을 통한 기업가형 소상공인 육성, 해외진출 지원 등 미래 대응력 강화를 집중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그동안 누적된 어려움으로 폐업이나 업종전환 등을 고려하는 소상공인들에게는 소상공인 희망리턴 패키지를 통해 폐업 부담을 경감시키고 재창업 및 재취업을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특히 최근 지원범위가 확대된 새출발기금을 활용한 채무조정 및 신용회복 등 재기 지원사업이 효과적으로 시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부총리는 “다양한 소상공인 지원방안이 부처별로 각각 시행돼 수요자 입장에서 불편함이 있을 수 있다”면서 “관계부처·기관 간 벽을 허물어 소상공인들이 하나의 창구에서 편리하게 상담받고 지원제도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원스톱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고물가·고금리에 따른 경영애로 해소, 디지털 전환에 대비한 경쟁력 확보, 소상공인 안전망·재기 지원 강화 등을 담은 소상공인 종합대책을 다음 달 중 발표하기로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