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송영숙·임주현 모녀, 이사회 후 만남 가져…“결과 안타깝다”

19
임주현 한미그룹 부회장이 한미사이언스 임시 이사회가 열린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한미그룹 본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데일리안 김성아 기자 임주현 한미그룹 부회장이 한미사이언스 임시 이사회가 열린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한미그룹 본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데일리안 김성아 기자

임주현 한미그룹 부회장이 이날 한미사이언스 임시 이사회 결과에 대해 안타까운 심정을 토로했다.

임 부회장은 14일 오후 5시 15분경 서울 송파구 한미그룹 본사 주차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날 열린 이사회 결과에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미사이언스는 이날 오전 10시경 임시 이사회를 소집해 송영숙 한미그룹 회장의 한미사이언스 공동 대표 해임건에 대해 의결했다. 내부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안건은 참석 이사진 과반의 찬성으로 가결됐다.

임 부회장은 이사회 이후 송 회장과 만남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임 부회장은 모녀의 거취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내가 대답할 부분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송 회장은 임 부회장과 거의 동시에 본사 건물을 떠났다. 황급히 발을 옮긴 송 회장은 향후 법적 대응 등에 대해서는 “나중에 답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이날 열린 이사회 결과로 한미그룹 지주사 한미사이언스는 차남 임종훈 대표 단독 체제로 전환됐다. 임 대표는 단독 체제 전환 이후 행보에 대한 질문에 “회사 발전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답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