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 4명 중 3명 업무에 AI 활용…채용 과정에도 ‘중요 요소’

26
오성미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모던 워크 비즈니스 총괄 팀장이 14일 서울 종로구 더케이트윈타워에서 열린 ‘업무동향지표 2024 AI가 여는 미래 일자리의 변화와 혁신’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한영훈 기자
오성미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모던 워크 비즈니스 총괄 팀장이 14일 서울 종로구 더케이트윈타워에서 열린 ‘업무동향지표 2024: AI가 여는 미래 일자리의 변화와 혁신’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한영훈 기자]

직장 근로자 4명 중 3명이 업무를 수행할 때 인공지능(AI)을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향후 채용 과정에서 AI 관련 역량이 주요 판단 지표로 작용할 거란 전망도 나왔다.
 
오성미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 모던 워크 사업 총괄팀장은 14일 서울 종로구 더케이트윈타워에서 열린 ‘업무동향지표 2024: AI가 여는 미래 일자리의 변화와 혁신’ 기자간담회에서 이러한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조사에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31개국 3만1000명이 참여했다. 전체 응답자 중 75%는 직장에서 AI를 활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개인화된 AI 솔루션을 통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있는 경우도 많았다. 근로자 78%는 회사의 지원 없이 AI를 개인적으로 업무에 활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AI 영향력이 확산하면서, 채용 시장에서의 중요도도 커지고 있다. 직장 내 관리자 중 66%는 AI 기술을 보유하지 않은 지원자를 채용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해당 응답자 중 71%는 경력 유무보다 AI 역량을 갖춘 지원자를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조사 범위를 국내로 한정해도 상황은 비슷하다. 관리자 중 77%는 AI 역량을 채용 우선순위로 두고 있다고 말했다.
 
AI 사용량이 많은 이들은 사업 방향을 AI를 통해 재설정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중 90% 이상은 AI 기술로 업무량을 더 수월하게 관리하고 있다. 85%는 AI로 하루를 시작하고 있고, 다음날의 업무를 준비하는 데도 AI를 활용하고 있다.
 
MS는 기업이 AI를 활용해 성장을 가속화하고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출시한 기업용 서비스 ‘MS 365 코파일럿’이 대표적이다. 이 서비스는 지난달 30일부터 한국어 공식 지원을 시작했다.
 
MS 365 코파일럿은 사무 보조용 AI 비서다. 오픈AI의 최신 초거대언어모델(LLM)인 GPT-4를 탑재했다. 현재 워드·엑셀·파워포인트·아웃룩 등 사무용 앱 전반에 활용되고 있다. 한국어 명령으로 콘텐츠를 생성하고 데이터를 분석하는 업무 수행이 가능하다.
 
비즈니스챗에도 적용됐다. 비즈니스챗은 MS 365 앱과 이메일, 캘린더 등 사용자 데이터를 결합해 고객 작업을 돕는다. 예컨대 “이번 프로젝트 관련 진행 상황을 알려줘”와 같은 명령어를 입력하면 그간 진행된 회의, 이메일, 채팅 이력 등을 토대로 정리된 결과물을 보여준다.
 
MS는 이날 ‘365 코파일럿’을 시현하는 시간도 마련했다. 사용자가 입력한 프롬프트 텍스트를 기반으로 방대한 자료를 요약해 결과물을 완성해냈다. 프롬프트 작성을 돕는 기능도 선보였다. 자동완성은 사용자가 프롬프트 텍스트를 입력하면 이를 토대로 더 유용한 방안을 제시한다. 재작성은 회의, 문서·이메일을 기반으로 프롬프트를 보다 상세하게 변환해 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