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미·일 학계·전직 인사 접견…“한미동맹·한일관계 기여”

13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미·일 학계 및 전직 인사들을 접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반시계 방향으로) 정몽준 아산정책연구원 명예이사장, 캐런 하우스 미국 하버드대 벨퍼센터 선임연구원, 모리모토 사토시 다쿠쇼쿠대 고문, 에드윈 퓰너 헤리티지 재단 설립자, 윤 대통령, 존 햄리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회장, 폴 월포위츠 후버연구소 방문연구원, 제임스 스타인버그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 학장, 이충면 외교비서관, 최강 아산정책연구원장,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왕윤종 국가안보실 3차장,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 홍지표 외교부 북미국장.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미국과 일본 전직 정부 인사들을 접견해 한미동맹과 한일관계 발전 방안 등을 논의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에드윈 퓰너 헤리티지재단 창립자를 비롯한 미·일 학계 및 전직 인사들을 만나 한미동맹과 한일관계 발전 방안, 역내 및 글로벌 정세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윤 대통령은 접견 자리에서 “미국과 일본의 학계와 언론계, 정부에서 쌓은 풍부한 경륜과 폭넓은 식견을 바탕으로 미국, 일본의 대외정책과 한미동맹, 한일관계에 기여해왔다”고 평가했다.

퓰너 창립자를 비롯한 미·일 전문가들도 “윤 대통령 취임 후 한미동맹과 한미일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이 도약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들은 “한국이 자유, 인권, 법치의 보편적 가치를 토대로 한미동맹의 발전과 인태 지역, 나아가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해 나가는 데 힘을 보탤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도 했다.

이날 접견에는 퓰너 창립자 외에도 폴 월포위츠 전 미 국방부 부장관, 제임스 스타인버그 전 미 국무부 부장관, 캐런 하우스 전 월스트리트저널지 발행인, 존 햄리 전략국제연구소(CSIS) 회장, 모리모토 사토시 전 일본 방위대신, 정몽준 아산정책연구원 명예이사장, 최강 아산정책연구원장 등도 참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