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평균 연봉 3억 원 넘어…정부 “수급 부족으로 임금 크게 증가”

31

6년 새 45% 증가…‘개원의’ 대부분인 의원급 의료기관서 상승폭 두드러져

이투데이DB서울 시내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의사들의 평균 연봉이 2022년 기준 3억 원을 넘어섰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부의 ‘의사 인력 임금 추이’ 자료에서 2022년 병의원에 근무하는 의사 인력 9만2570명의 평균 연봉은 3억100만 원으로 나타났다.

해당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10일 서울고등법원에 제출한 것으로, 정부가 공식적으로 집계한 최신 자료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토대로 동네 의원부터 상급종합병원까지 전체 요양기관에서 근무하는 의사들의 소득을 분석했다. 인턴, 레지던트 등 전공의는 제외했다.

이 자료에서 의사들의 평균 연봉은 2016년 2억800만 원에서 2022년 3억100만 원으로 연평균 6.4% 증가했다. 6년 새 44.7% 오른 셈이다.

임금 상승 폭은 개원의가 대부분인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두드러졌다.

중증·응급 의료를 담당하는 상급종합병원 의사의 연봉은 2016년 1억5800만 원에서 2022년 2억100만 원으로 연평균 4.1% 상승했다.

같은 기간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근무하는 의사의 연봉은 2억1400만 원에서 3억4500만 원으로 연평균 8.3% 올랐다.

개원의 중에서도 안과 의사의 연봉이 6억1500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정형외과 4억7100만 원, 이비인후과 4억1300만 원, 마취통증의학과 3억9100만 원 순이었다.

복지부는 “의사 수급 부족으로 의사들의 임금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부족한 의사 공급으로 인해 비필수 의료시장의 의사 인건비는 상승하고 지방의료원은 구인난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2035년까지 의사가 1만 명 늘어도 인구 1000명당 의사 수는 겨우 0.2명 증가한 2.1명에서 2.3명이 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3.7명에 비해 여전히 부족하다”며 “(2000명 증원은) 의사가 부족한 우리 현실과 향후 커질 의료공백 상황에 비춰볼 때 결코 많다고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