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플러스 직원 설명회 개최…‘고용 불안감’ 진화 나서

25

직원 대상 온라인 설명회서 고용 안정책 등 밝혀

뉴시스서울 시내 한 라인프렌즈 매장 모습.

국내에서 라인 사업을 담당하는 라인플러스가 14일 고용 불안감에 시달리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내부 설명회를 열고 진화에 나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은정 라인플러스 대표는 이날 오후 온라인 직원 설명회를 열고 이른바 ‘라인 사태’에 관해 설명했다.

질의응답까지 약 한 시간 동안 진행된 설명회에서 직원들은 네이버와 일본 소프트뱅크 간 지분 협상 상황, 고용 문제 등에 대해 질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네이버가 소프트뱅크와 라인야후 대주주 A홀딩스의 지분 매각 협상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라인플러스 등 한국법인 직원 2500명을 포함한 라인 관련 직원들은 고용 불안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한편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이날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해 “네이버 측과 계속 소통해왔고, 라인야후가 일본 정부에 제출할 보고서에 네이버의 지분 매각과 관련한 내용은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이 네이버가 소프트뱅크에 지분을 매각하지 않을 가능성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일본 정부의 개입으로 네이버의 라인야후 경영권이 소프트뱅크에 넘어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상황에서 대통령실이 사실상 제동을 건 것으로 풀이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