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형 도심항공교통 실현 ‘머리 맞대’

23
충청남도 UAM 구축 시군 관계자 회의  장면사진충남도
충청남도 도심항공교통(UAM) 구축 시군 관계 공무원 회의 장면[사진=충남도]

충남도는 14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충청남도 도심항공교통(UAM) 구축 시군 관계 공무원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최근 도심항공교통(UAM) 분야가 상위 개념인 미래항공교통(AAM)으로 확대되고, 정부도 내년 말 수도권 도심 내 도심항공교통을 처음 상용화하고 점진적으로 운용모델을 다변화해 전국으로 사업지역을 넓힐 계획을 발표한 바 있음에 따라 시군 도심항공교통 역량을 강화하고 사업 계획 등을 논의하는 시간으로 마련했다.
 
도 관계 공무원과 시군 기획·전략·교통 부서 관계 공무원, 전문가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번 회의는 정부 이행안(로드맵) 및 관련 법령 안내, 강의, 질의응답 및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선 정부 동향 및 법령 주요 내용 등을 공유했으며, 사업 유형별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연계 사업 등을 모색했다.
 
또 도심항공교통 분야 세계적 선도기업인 에스케이티텔레콤(SKT)과 항공 기반 설계·컨설팅 분야 전문업체인 이노스카이가 각각 강사로 나서 도심항공교통 기체·운항 및 기반 등을 주제로 도·시군의 역할과 추진 방향, 대응 전략 등을 강연했다.
 
도는 이번 회의를 비롯한 시군과의 협력을 지속 강화해 지역 특색·특장을 활용한 운용모델별 지역 맞춤 사업안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관련 부처 건의, 기업 협업 추진 등을 통해 앞으로 있을 시범사업 대상지 선정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계획이다.
 
김용목 도 도로철도항공과장은 “앞으로 도심항공교통을 통해 도내 교통·관광·응급의료·물류배송 등 많은 분야에서 혁신이 일어날 것”이라면서 “서해안·백제문화 등 도의 강점은 부각하고 부족한 교통 기반 및 도서지역 연결, 응급의료 시설 확충 등은 보완하는 지역별·상황별 맞춤 운용모델을 구상해 도심항공교통 분야에서 앞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