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에도 AI 박차 가하는 日…방위성에 신(新)거점, ‘도전적’ 연구한다

23
일본 해상자위대사진교도AP연합뉴스
일본 해상자위대[사진=교도·AP·연합뉴스]

일본 방위성이 첨단 인공지능(AI) 기술을 안보에도 적용하는 연구를 강화한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안보용 AI 연구의 새로운 거점이 될 ‘방위 이노베이션 기술연구소'(가칭)가 올해 가을에 설립 예정이라고 14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안보 강화의 일환으로 기술 기반을 다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 가운데 2022년 말에 정리한 ‘안보관련 3대 문서’를 기반으로 연구소 설치를 결정했다. 일본은 2022년 12월 16일 적 미사일 기지 등에 대한 공격 능력을 의미하는 ‘반격 능력’을 보유하고 장거리 미사일 전력을 향상한다는 내용을 담아 안보 관련 3대 문서(국가안전보장전략, 국가방위전략, 방위력정비계획)를 개정한 바 있다.

새로운 연구소는 민관을 합쳐 100명 규모로 발족한다. 이 가운데 절반을 민간 기업이나 대학 등의 인재로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방위성은 이미 4월 중순 인력 채용을 모두 마쳤다.

AI 기술 연구의 새로운 거점이 될 연구소는 기존의 방위성 산하 연구소와는 달리 민간 연구자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도전적인 연구 주제를 다루게 된다. 일본 방위장비청 산하에는 이미 방위 장비 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소가 있으나 이와는 차별화해 민간의 첨단 기술을 방위에 접목한 연구를 강화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AI와 화상인식 기술을 활용해 어둠 속에서도 자율 주행이 가능한 무인 차량 개발을 연구 대상으로 상정하고 있다. 일반적인 자율주행은 빛이 없는 상황에서의 운전은 가정하고 있지 않은데, 방위 장비용으로 어둠 속 자율 주행 연구를 진행한다는 것이다.

이 밖에도 잠수함의 새로운 탐지 방법도 연구한다. 지금까지는 수중에서 음파로 잠수함을 찾는 방법이 일반적이었지만 최근 잠수함의 정숙성 향상으로 더 이상은 음파 탐지가 어려워지고 있다. 이에 따라 소립자나 전자파를 활용해 먼 곳의 잠수함도 탐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기술을 연구한다.

기업을 대상으로 연구개발비를 지원하는 제도도 시작한다. 최장 3년간 연구를 지켜보며 성과를 판단하는데, 결과가 도출되지 못하더라도 반환을 요구하지 않기로 했다. 실패 리스크를 두려워하지 않고 단기간에 기술 혁신을 이뤄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닛케이는 이와 관련해 “중국인민해방군은 AI 및 양자기술 등을 군과 민 양쪽에서 활용하는 ‘스마트화’를 추진하고 있어 자위대도 이에 대항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한다는 위기감이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앞서 소프트뱅크의 AI 개발 슈퍼컴퓨터 구축에 수천억 원대 보조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히는 등 최근 AI 주도권 경쟁에 본격 나서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실리콘밸리 AI 기업들의 수요를 가져오겠다는 구상 하에 반도체 기업 ‘라피더스’에 막대한 자금을 쏟아붓고 있으며, 소프트뱅크 외 자국 기업들에도 AI 개발용 슈퍼컴퓨터 개발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