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검색·메일·스마트폰에 AI 대거 적용해 오픈AI에 반격

28

오픈AI와 치열한 초거대 인공지능(AI) 경쟁을 펼치고 있는 구글이 넓은 생태계를 무기로 반격에 나선다. AI 경쟁에서 한 발 뒤쳐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나, 기술면에서 빠른 추격에 나서는 동시에 검색·메일·클라우드·모바일을 아우르는 생태계에 AI를 녹여 실제 수익이 발생하는 플랫폼 패권을 수성하겠다는 전략이다.

구글, 검색·메일·스마트폰에 AI 대거 적용해 오픈AI에 반격
14일(현지 시간) 순다 피차이 구글 CEO가 미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I/O 2024에서 기조연설하고 있다. 사진제공=구글

14일(현지 시간) 구글은 미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서 연례 최대 개발자 행사 ‘구글 I/O 2024’를 열고 미국 내 생성형 AI 검색 정식 출시와 생성형 AI 제미나이의 구글 서비스 내 통합, 경량형 AI 제미나이 1.5 플래시 등을 공개했다. 순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 “검색, 포토, 워크스페이스, 안드로이드 등에 걸쳐 20억 명 이상이 사용하는 구글 제품 전반에 제미나이를 적용하겠다”고 강조했다.

구글은 지난해 5월부터 일부 사용자들에게 시범 적용해왔던 생성형 AI 검색(SGE)을 미국 내 정식 출시한다. 구글 검색시 단순한 웹 페이지를 찾아주는 데 그치지 않고 생성형AI가 요약 정보를 제공해주는 기능이다. 이는 검색 경쟁사 마이크로소프트(MS)가 오픈AI 챗GPT 기반 ‘코파일럿’ 검색을 적용한 데 대한 대응 차원이다. 피차이 CEO는 “지난 한 해 동안 생성형 AI 검색으로 수십억 개의 답변을 제공해왔다”며 “이번 주부터 ‘AI 오버뷰’ 기능을 미국 내 모든 사용자에게 공개하고 추후 더 많은 국가에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지메일·캘린더·웍스 등 구글 클라우드 워크스페이스 앱 전반에도 본격적으로 제미나이가 적용된다. 제미나이가 단순한 ‘챗봇’ 역할을 넘어 지메일, 캘린더, 드라이브 내 문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내 데이터를 유기적으로 연계해 ‘AI 비서’로서 작동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다. 이날 구글은 제미나이가 구글 시트 내 일정을 찾아 캘린더에 저장해주고, 이메일을 기반으로 캘린더와 시트를 자동 수정하는 모습을 시연하기도 했다. 제미나이가 적용 된 구글 워크스페이스는 시범 기능을 우선 사용해보는 ‘랩스’ 이용자들에게 다음달부터 제공된다.

구글, 검색·메일·스마트폰에 AI 대거 적용해 오픈AI에 반격
구글이 미국 내 정식 도입한 생성형 AI 검색 기능 ‘AI 오버뷰’. 사진제공=구글

엣지(온디바이스) AI 용 경량화 모델인 제미나이 나노 사진·음성 등을 모두 처리할 수 있는 ‘멀티모달’ 기능을 더해 삼성전자 갤럭시를 포함한 모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통합된다. 안드로이드는 기초 AI 모델을 지닌 첫 모바일 운영체제(OS)가 되는 셈이다. 또 네트워크 연결 없이 작동하는 엣지 AI를 통해 스팸 전화를 파악할 수 있어 보안성 또한 향상될 전망이다.

전날 경쟁사 오픈AI가 GPT-4o를 통해 강조했던 AI 모델 효율성 향상 또한 이뤄졌다. 이날 구글은 경량화 AI 모델인 ‘제미나이 1.5 플래시’를 공개했다. 기존 제미나이 1.5 프로와 같이 최대 100만 토큰에 달하는 데이터를 한 번에 처리할 수 있지만 응답속도는 더욱 빠르다. 100만 토큰 당 가동 비용 또한 35센트에 불과해 7달러이던 1.5 프로의 20분의 1에 불과하다. 유료 구독자들에게 제공되던 제미나이 어드밴스드 기초 모델도 기존 제미나이 1.0 울트라에서 더욱 가볍지만 성능은 동등한 1.5 프로로 대체돼 가동 비용과 응답 시간을 더욱 줄였다. 대신 1.5 프로는 최대 토큰 수를 200만으로 2배 늘려 더욱 고차원적인 작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

AI 작동의 기틀이 될 새 반도체도 공개했다. 6세대 텐서처리장치(TPU) ‘트릴리움’은 전 세대보다 성능이 4.7배 개선됐다. 피차이 CEO는 “매년 10배 증가하는 머신러닝 연산 수요를 감당하기 위해 더욱 뛰어난 TPU가 필요하다”며 “연말 구글클라우드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글, 검색·메일·스마트폰에 AI 대거 적용해 오픈AI에 반격
프로젝트 아스트라 로고. 사진제공=구글

구글은 이날 키노트에서 AI를 121번 언급했으나 AI ‘성능 뽐내기’보다는 실제 서비스 내 AI 적용 사례를 소개하는 데 초점을 뒀다. 구글 AI가 검색과 워크스페이스, 스마트폰 등에서 실 사용자 생활을 얼마나 개선할 수 있는지를 강조한 것이다. 이는 세계 최대 검색·플랫폼 기업으로서 구글이 지닌 장점을 활용한 전략이기도 하다.

동시에 그간 오픈AI·MS에 밀린다는 평가를 받아 온 AI 기술력에 대한 의구심을 지우지 못했다는 한계도 읽혔다. 구글은 이날 최고 성능 AI인 제미나이 울트라 신버전을 공개하지 않고, 1.5 프로 성능이 일부 개선됐다는 점만을 강조하는 데 그쳤다. 연내 사람과 같이 음성과 사물을 인식하고 대답하는 AI를 내놓겠다는 ‘프로젝트 아스트라’도 소개했으나 전날 오픈AI가 유사한 기능의 GPT-4o를 수 주 내 내놓겠다고 발표하며 김이 샜다. 프롬프트만으로 1분 이상 FHD 영상 제작이 가능한 ‘비오(Veo)’, 이미지 생성 AI ‘이마젠3’ 등을 공개했으나 오픈AI 소라, 달이(DALL·E)3보다 한발 늦은 발표다.

+1
0
+1
0
+1
0
+1
0
+1
0